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경제일반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김상현號 롯데쇼핑, '8조 투자'로 오프라인 전략 강화…경쟁력 제고할까
입력: 2022.05.27 00:00 / 수정: 2022.05.27 00:00

향후 5년간 유통부문에 '8조1000억 원' 투자…백화점·마트 사업에 활용

롯데그룹 5년간 총 37조 원을 투자하는 가운데, 5분의 1정도인 8조1000억 원을 유통사업군에 할애한다. /더팩트 DB
롯데그룹 5년간 총 37조 원을 투자하는 가운데, 5분의 1정도인 '8조1000억 원'을 유통사업군에 할애한다. /더팩트 DB

[더팩트│최수진 기자] 롯데그룹이 대규모 투자안을 발표한 가운데, 그룹 내 유통사업을 전담하는 롯데쇼핑에도 관련 예산 일부가 할애했다. 8조 원이 넘는 이번 예산 대부분은 오프라인 유통사업에 사용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김상현 롯데유통군HQ 총괄대표(부회장)가 이끄는 롯데쇼핑이 향후 백화점, 마트 등의 경쟁력을 제고하고, 이를 실적 개선으로 이어갈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 롯데쇼핑, '8조1000억 원' 사용해 경쟁력 제고 나선다

롯데그룹은 신성장 테마인 △헬스 앤 웰니스 △모빌리티 △지속가능성 부문을 포함해 △화학 △식품 △인프라 등 핵심 산업군에 5년 동안 총 37조 원을 집중적으로 투자한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5분의 1정도인 '8조1000억 원'을 유통사업군에 투자한다. 금액 대부분은 백화점과 마트 등 주요 사업의 오프라인 영역에 활용할 계획으로, 롯데쇼핑은 지역 상권 발전과 고용 창출에 앞장선다.

우선, 롯데백화점을 통해서는 서울 마포구 상암동, 인천 송도 등에서 고용유발효과가 높은 대규모 복합몰 개발을 추진한다. 롯데쇼핑은 현재 복합쇼핑몰 '롯데몰'을 운영하고 있으며, 수도권 주요 지역에서 롯데몰 운영을 확대한다는 의미다.

현재 롯데쇼핑은 수도권에서 △잠실 롯데월드점 △수지점 △은평점 등 3개의 롯데몰을 운영하고 있다. 계획이 예정대로 진행될 경우 수도권 롯데몰은 5개 이상으로 늘어나게 된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복합몰 개발은 롯데몰 중심의 계획이며, 구체적인 세부 내용은 현재 계속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여기에 백화점 리뉴얼도 진행한다. 본점, 잠실점 등 핵심 지점의 리뉴얼을 우선 단행하며, 상황에 맞춰 추가적인 리뉴얼을 지속할 계획이다. 롯데백화점의 본점과 잠실점은 국내 백화점 매출 순위 2위와 3위를 기록하는 주요 점포다. 특히, 지난해 기준 롯데백화점에서 매출 1조 원을 돌파한 곳은 총 3곳인데, 두 점포가 여기에 해당한다.

마트사업은 제타플렉스, 맥스, 보틀벙커 등 새로운 쇼핑 문화를 선도하는 특화 매장 확대에 집중한다. 보틀벙커는 지난해 12월 잠실점을 제타플렉스로 리뉴얼할 당시 처음 선보인 대형 와인 큐레이션 매장으로 올해 창원, 광주 지역에 추가 개장하며 전국으로 확대하고 있다. 보틀벙커 3개점의 월 평균 매출은 전년 대비 6배 이상 신장하는 등 호평을 얻고 있다.

맥스는 창고형 할인점 '맥스(Maxx)'으로, 롯데마트는 올해 창고형 할인점 시장에서 공격적으로 사업을 확장해 영향력을 제고하겠다는 계획이다. 맥스는 올해부터 내년까지 기존 대비 10배 이상 늘어나는 20개 이상의 점포로 확대할 계획이다. 마트 경쟁력 강화에 사용될 금액은 약 1조 원이다.

롯데쇼핑의 투자금 대부분은 백화점과 마트 등 주요 오프라인 사업에 활용할 계획으로, 롯데쇼핑은 지역 상권 발전과 고용 창출에 앞장선다. 사진은 롯데마트 서울역점 내부. /더팩트 DB
롯데쇼핑의 투자금 대부분은 백화점과 마트 등 주요 오프라인 사업에 활용할 계획으로, 롯데쇼핑은 지역 상권 발전과 고용 창출에 앞장선다. 사진은 롯데마트 서울역점 내부. /더팩트 DB

◆ 조직개편부터 체질개선까지…실적 개선 가능할까

롯데그룹의 투자 발표는 앞서 이미 공개된 롯데쇼핑의 2022년 사업전략과 맥을 같이 한다.

롯데쇼핑은 2022년 사업전략 발표 당시 백화점 부문에서는 명품 확대, 식품관 브랜딩 개편 등을 통해 점포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리뉴얼을 단행하겠다고 언급했으며, 마트에서는 △식료품 카테고리 면적 확대 △상권별 전문 매장 결합 △백화점 협업 도심형 아울렛 전환 등을 시도하고, 경쟁사 미진출 권역 위주로 창고형 매장을 적극 확대하겠다고 약속했다.

미래 투자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강조한 부분이기도 하다. 신동빈 회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브랜드, 디자인, IT 등에 투자하지 않으면서 단기적인 성과만 내는 것은 무의미하다"고 강조했다.

롯데쇼핑은 세부 사업뿐 아니라 내부 조직도 적극적으로 개편하고 있다. 이를 위해 지난 3월 정기주주총회에서 김상현 롯데유통군HQ 총괄대표, 정준호 롯데백화점 대표, 강성현 롯데마트 대표 등 3인의 각자대표 체제를 갖추고 유통군을 총괄하는 김상현 부회장을 중심으로 주력 사업부인 백화점, 마트의 책임 경영을 강화하는 한편 신속한 의사결정의 토대를 마련했다.

시장에서도 롯데쇼핑의 행보를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 증권업계에서는 이 같은 경쟁력 강화 전략을 기반으로 올해 롯데쇼핑의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2배 이상 성장할 것이라는 의견이 나온다.

앞서 롯데쇼핑은 지난해 매출 15조5812억 원, 영업이익 2156억 원을 기록했다. 유안타증권은 올해 롯데쇼핑이 매출 16조1000억 원 이상을, 영업이익 5000억 원 이상을 달성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진협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언더독의 반란이 현실화되고 있다"며 "경쟁사 대비 부진했던 주요 사업부의 업황은 경쟁사 수준으로 개선되거나 능가하고 있다. 기대할 것이 많다"고 판단했다.

jinny0618@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