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삼성엔지니어링, 미국 LNG 액화 플랜트 설계 수주
입력: 2022.05.26 09:20 / 수정: 2022.05.26 09:20

美 '텍사스 LNG 프로젝트 Pre-FID Engineering' 계약

삼성엔지니어링은 미국 텍사스 LNG 브라운스빌과 텍사스 LNG 프로젝트 Pre-FID Engineering 계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뉴시스
삼성엔지니어링은 미국 텍사스 LNG 브라운스빌과 '텍사스 LNG 프로젝트 Pre-FID Engineering' 계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뉴시스

[더팩트|이민주 기자] 삼성엔지니어링이 미국에서 LNG 액화 플랜트 Pre-FID 설계 업무를 수주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전날(25일) 미국 텍사스 LNG 브라운스빌과 '텍사스 LNG 프로젝트 Pre-FID Engineering(최종투자결정전 설계)' 업무에 대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삼성엔지니어링은 테크닙 에너지와 공동으로 11개월 동안 수행할 계획이다.

미국 텍사스주 남부에 위치한 브라운스빌 지역에 건설될 이번 프로젝트는 텍사스주의 기존 가스배관으로부터 가스를 받아 액화 처리하여 연간 400만 t의 LNG를 수출하는 플랜트로, LNG 액화 설비와 유틸리티 시설로 구성된다.

삼성엔지니어링은 프로젝트 초기부터 참여해 Pre-FEED(개념설계)와 미국 연방에너지규제위원회 승인을 위한 FEED(기본설계)를 수행했다.

이번 계약을 통해 기존 FEED를 업데이트하고 EPC(설계 조달 공사) 예산 산출업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FID(최종투자결정)가 마무리되는 내년에 EPC로 전환될 예정이며, 회사는 이번 Pre-FID 설계 업무를 성공적으로 수행해 EPC 본사업까지 수주한다는 계획이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설계 기술 기반의 FEED 수행 능력과 풍부한 화공 플랜트 경험이 수주에 주효했다"며 "협업사인 글로벌 EPC 기업 테크닙 에너지와 쌓아온 두터운 파트너십도 이번 수주에 크게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삼성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차별화된 설계 기술력으로 이번 프로젝트의 초기 단계부터 연이어 결실을 맺고 있다"라면서 "이번 설계 업무를 성공적으로 수행해 EPC 연계 수주를 이끌어 내고, LNG 플랜트 시장 공략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minju@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