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대우조선해양, 3D프린터로 10m급 '모형선' 제작 성공
입력: 2022.05.24 10:43 / 수정: 2022.05.24 10:43

선박 모형 시험 분야서 '3D 프린팅' 기술 도입

대우조선해양이 글로벌 3D프린터 전문기업 잉거솔과 협업을 통해 복합 플라스틱 소재의 10m급 시험용 쌍축선 모형 제작에 성공했다. /대우조선해양 제공
대우조선해양이 글로벌 3D프린터 전문기업 잉거솔과 협업을 통해 복합 플라스틱 소재의 10m급 시험용 쌍축선 모형 제작에 성공했다. /대우조선해양 제공

[더팩트 | 서재근 기자] 대우조선해양이 선박 모형 시험 분야에 '3D 프린팅' 기술을 도입했다.

대우조선해양은 미국에 본사를 두고 있는 글로벌 3D프린터 전문기업 잉거솔과 손잡고 복합 플라스틱 소재(ABS)의 10m급 시험용 쌍축선 모형 제작에 성공했다고 24일 밝혔다.

조선소에서 새로운 선박을 건조하기 위해서는 배의 모양을 그대로 축소한 모형선을 만들어 대형 수조에서 선박의 성능을 미리 시험해 본다.

지금까지 이러한 모형 시험에 사용되는 대부분의 모형선은 나무로 제작돼 왔지만, 대우조선해양은 업계 최초로 3D프린팅 기술(재료압출방식, FDM)을 적용해 목재가 아닌 복합 플라스틱 소재의 모형 선박을 제작하는 데 성공했다.

대우조선해양의 3D프린팅 기법을 적용하면 기존 3주가 소요되던 모형선 제작 기간을 최대 40%까지 단축할 수 있다. 아울러 고객의 갑작스러운 실험 요구에도 좀 더 신속하고 탄력적으로 대응하는 것은 물론 무인 자동화 시스템을 활용해 원가 절감과 생산성 향상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아울러 이 모형선은 목재가 아닌 복합 플라스틱 소재로 만들어져 방수성이 우수하고, 테스트를 마친 모형선은 일부 소재를 회수해 다시 원료로 사용할 수 있어 환경적으로도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이번 성공은 자체 보유한 예인수조, 공동 수조 등 첨단 연구시설을 통해 그 동안 축적해온 다양한 선박 구조 및 진동 관련 연구개발 노력과 경험이 하나로 어우러진 성과"라고 설명했다.

한편, 시제품 제작을 맡은 잉거솔은 미국에 본사를 두고 이탈리아 등지에서 활동하고 있는 대형 3D프린터 전문 기업으로 현재 다양한 제조업 분야에 3D프린팅 기술을 접목하고 있다. 특히, 잉거솔은 최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세계 최대 복합소재 전시회 'JEC World 2022'에 참가해 이번 모형 선박 제작 과정을 선보이며 눈길을 끌었다.

최동규 대우조선해양 중앙연구원장(전무)은 "이번 성공은 모형선 제작 방식의 패러다임을 전환하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며 "디지털화라는 혁신 화두를 제품과 조선소 현장, 연구개발의 전 부분으로 확대하고 있으며, 이번 성과 역시 그 성공 사례 가운데 하나"라고 말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이번 시제품 모형선의 검증작업을 시흥R&D캠퍼스 내 연구시설에서 최종적으로 마무리하고, 추후 3D프린팅 장비 도입도 검토할 예정이다.

likehyo85@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