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경제일반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4월 외화예금 869.9억 달러…전월比 57.2억 달러↓
입력: 2022.05.23 14:46 / 수정: 2022.05.23 14:46

2개월 연속 감소…환율 13.8원 오르자 개인 매도 증가 

지난 달 국내 거주자 외화예금은 869억9000만 달러로 전월말 대비 57억2000만 달러 줄면서 2개월 연속 감소했다. /뉴시스
지난 달 국내 거주자 외화예금은 869억9000만 달러로 전월말 대비 57억2000만 달러 줄면서 2개월 연속 감소했다. /뉴시스

[더팩트|정문경 기자] 원·달러 환율 상승에 개인들의 달러 매도와 기업의 해외투자 자금 인출의 증가로, 지난 달 외국환은행의 거주자외화예금 잔액이 전월 대비 57억2000만 달러 감소했다.

2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2년 4월중 거주자외화예금 동향'에 따르면 지난 달 국내 거주자의 외화예금은 869억9000만 달러로 전월말 대비 57억2000만 달러 줄면서 2개월 연속 감소했다. 거주자 외화예금은 내국인과 국내 기업, 국내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에 진출한 외국기업 등이 국내에 보유하고 있는 외화예금이다.

미 달러화예금은 53억7000만 달러 줄어든 731억8000만 달러로 집계됐다. 기업은 43억1000만 달러 줄어든 596억4000만 달러를 나타냈고, 개인은 10억6000만 달러 감소한 135억4000만 달러를 나타냈다. 이에 따라 기업이 전체 달러예금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81.5%로 0.1%포인트 늘어나면서 2017년 11월(81.5%) 이후 4년 5개월 만에 가장 높았다. 한은은 "외화예금이 감소한 것은 기업의 해외투자 자금 인출과 개인의 현물환 매도 확대 등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통상 환율이 상승하면 수출기업 등 달러를 대량 보유한 거주자들이 내다 팔기 때문에 외화예금이 감소한다. 원·달러 환율은 월평균 기준으로 지난달 1235.1원으로 전달(1221.3원) 보다 13.8원 올랐다.

위안화 예금은 일부 기업의 현물환 매도 등으로 전월 대비 1억3000만 달러 줄어든 15억6000만 달러로 집계됐다. 유로화와 엔화 예금은 각각 4000만 달러, 7000만 달러 줄었다. 영국파운드화, 호주 달러화 등 기타통화 예금도 15억8000만 달러로 1억1000만 달러 줄었다.

주체별로는 기업예금(716억5000만 달러)와 개인예금(153억4000만 달러)이 각각 46억9000만 달러, 10억3000만 달러 감소했다. 은행별로는 국내은행(772억7000만 달러)와 외은지점(97억2000만 달러)이 각각 43억4000만 달러, 13억8000만 달러 줄었다.

jmk0108@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