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금융&증권 >증권 >업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다올투자증권, 기업신용등급 'A'로 상향
입력: 2022.05.19 14:33 / 수정: 2022.05.19 14:33

나신평 "우수한 수익성 지속 등 고려"

19일 다올투자증권의 기업신용등급이 A-(긍정적)에서 A(안정적)로 한 단계 상향됐다. /다올투자증권 제공
19일 다올투자증권의 기업신용등급이 'A-(긍정적)'에서 'A(안정적)'로 한 단계 상향됐다. /다올투자증권 제공

[더팩트ㅣ박경현 기자] 다올투자증권의 기업신용등급이 'A-(긍정적)'에서 'A(안정적)'로 한 단계 상향됐다. A등급은 전반적인 채무 상환 능력은 높지만, 장래 환경변화에 영향을 받을 수 있는 기업군이 속한다.

18일 나이스신용평가는 신용등급 평정을 통해 △우수한 수익성이 지속되고 있는 점 △신규 상환전환우선주 발행을 통해 기존 누적 미지급 배당금 부담이 해소된 점 △자산건전성이 우수한 점 등을 종합적으로 반영해 다올투자증권의 기업신용등급을 한 단계 올렸다. 지난 2일 한국기업평가의 'A(안정적)' 등급 부여에 이은 두 번째 평가다.

다올투자증권은 투자은행(IB)부문의 실적 호조와 영업 전부문의 전반적인 실적 개선으로 가파른 실적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 당기순이익(연결기준) 1761억 원을 올려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고, 올해 1분기에는 영업이익 675억 원을 거둬 분기기준 사상 최대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지난 3월에는 2008년 발행한 상환전환우선주(RCPS)를 전액 상환하며 누적 미지급 배당금에 대한 부담을 해소시켰다. 또한 건전성 분류대상 자산 중 고정이하 비중을 0.5%로 낮춰 우수한 자산건전성을 유지하고 있다.

다올투자증권은 이번 신용등급 상향에 따라 종합금융그룹으로의 성장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거래기관이 확대되고 대외 신인도가 향상돼 영업활성화가 이뤄지는 한편 조달비용 절감과 함께 유동성 대응능력 또한 확대될 것으로 보고 있다.

다올투자증권 관계자는 "이번 신용등급 상향은 증권업종에 대한 전망과 환경이 긍정적이지 않은 상황에서 얻은 성과로 그 의미가 크다"며 "수익구조의 안정성 및 자본적정성, 우발부채 규모 관리 등 철저한 리스크 관리를 통해 회사의 신용도를 더욱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pkh@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