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대금미납에 계약해지…조선업계, '러 제재 리스크' 부담↑
입력: 2022.05.19 13:40 / 수정: 2022.05.19 13:40

대우조선해양, 러시아 선주에 'LNG선' 대금 못 받아

대우조선해양은 유럽 소재 선주가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3척 중 1척에 대한 선박 건조 대금을 기한 내 지급하지 않아, 계약 해지를 통보했다고 공시했다. /대우조선해양 제공
대우조선해양은 유럽 소재 선주가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3척 중 1척에 대한 선박 건조 대금을 기한 내 지급하지 않아, 계약 해지를 통보했다고 공시했다. /대우조선해양 제공

[더팩트|정문경 기자] 서방 국가들의 러시아를 향한 금융제재로 조선업계가 직격탄을 맞고 있다.

19일 대우조선해양은 전날 공시를 통해 유럽 소재 선주가 지난 2020년 10월 수주한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3척 중 1척에 대한 선박 건조 대금을 기한 내 지급하지 않아, 계약 해지를 통보했다고 공시했다. 조선사는 주로 헤비테일 방식으로 수주 계약을 체결해 선박 건조 단계에 따라 잔금을 나눠 받는다.

당시 대우조선해양이 수주한 LNG 운반선 3척의 계약액은 1조137억 원이다. 이 중 해지된 1척의 계약 규모는 3379억 원이다. 계약이 해지되면 대우조선해양이 체결한 계약금액은 기존 1조137억 원에서 6758억 원으로 줄어든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장기화될 경우 나머지 2척 역시 건조 대금이 미지급될 우려도 있다. 서방 국가들은 현재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러시아를 국제 금융결제망인 국제은행간통신협회(스위프트)에서 퇴출시키는 등 강력한 금융 제재를 가하고 있다. 스위프트는 각국 주요 은행이 상호 간의 지급·송금 업무를 위해 사용하는 전산망이다. 스위프트에서 배제된 은행은 국제금융통신망 사용이 불가능하다.

업계에서는 해당 선주가 러시아 국영 에너지기업 노바텍이 선주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노바텍은 러시아에서 가스프롬에 이어 시장 2위 기업이며, 세계적으로 7번째로 큰 상장사다. 노바텍이 지난 2019년 대규모 대규모 LNG 개발 사업인 '아틱(ARCTIC·북극) LNG-2' 프로젝트에 투입될 쇄빙 LNG선 발주에 대우조선해양이 계약을 따냈던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장기화될 경우 대우조선해양 뿐 만 아니라 한국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등 국내 조선업계 전반으로 피해가 확산될 우려가 나온다. /삼성중공업 제공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장기화될 경우 대우조선해양 뿐 만 아니라 한국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등 국내 조선업계 전반으로 피해가 확산될 우려가 나온다. /삼성중공업 제공

대우조선해양 뿐 만 아니라 한국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등 국내 조선업계 전반으로 피해가 확산될 우려가 나온다. 대우조선해양을 비롯해 한국조선해양과 삼성중공업은 2020년 말 이후 러시아 선주로부터 LNG 운반선 총 7척(3척·3척·1척)을 수주한 바 있다. 이 외에도 대우조선해양은 러시아와 1조원 가량의 LNG 설비 계약도 체결했다.

특히 삼성중공업은 대우조선해양과 같이 노바텍의 아틱 LNG-2 프로젝트에 참여해 쇄빙 LNG선을 15척 규모로 수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틱 LNG-2 프로젝트는 노바텍이 야말 LNG 프로젝트에 이어 두 번째로 진행하는 북극 LNG 프로젝트로, 연간 생산능력 1980만t 규모의 천연가스 액화설비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내년 착공해 올해 혹은 2023년부터 조업을 개시할 예정이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LNG 운반선 1척에 대해 선주의 건조 대금 지급이 기한 내 이행되지 않아, 계약에 따른 당사의 권리 보호와 후속 절차 진행을 위해 계약 해지를 통지했다"며 "계약 해지를 통보하고 선주의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금융제재가 장기화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jmk0108@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