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생활경제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효성첨단소재, 국립생태원과 생물다양성 보전 협업
입력: 2022.05.19 10:11 / 수정: 2022.05.19 10:11

이건종 효성첨단소재 대표 "생물다양성 보전·증진 적극 지지"

효성첨단소재가 국립생태원과 생물다양성 보전과 생태문화확산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조용수 효성첨단소재 경영전략실장, 이건종 효성첨단소재 대표이사, 이은희 국립생태원 경영관리본부장, 김웅식 국립생태원 생태교육협력실장(왼쪽부터)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효성 제공
효성첨단소재가 국립생태원과 '생물다양성 보전과 생태문화확산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조용수 효성첨단소재 경영전략실장, 이건종 효성첨단소재 대표이사, 이은희 국립생태원 경영관리본부장, 김웅식 국립생태원 생태교육협력실장(왼쪽부터)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효성 제공

[더팩트 | 서재근 기자] 효성첨단소재는 국립생태원과 '생물다양성 보전과 생태문화확산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업무협약서에는 효성첨단소재와 국립생태원이 서로 협업하여 생태환경 보전과 자연보호 문화 확산 활동들을 발굴하고 함께 추진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전주에 탄소섬유 공장을 운영하고 있는 효성첨단소재는 첫 협력 사업으로 전주시와 '전주물꼬리풀' 보전사업을 추진한다. 환경부가 지정한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 식물인 '전주물꼬리풀'을 전주지역에 식재하는 내용이다.

지난 1912년 처음 발견된 전주의 지명을 따서 이름 붙여진 '전주물꼬리풀'은 환경파괴로 자생지가 사라져 한때 멸종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제주에서 서식하고 있는 것이 발견돼 전주에 이식해 복원을 진행했다.

이건종 효성첨단소재 대표이사는 "미래세대를 위한 건강한 생태계 구축을 위해 생물다양성 보존 및 증진 활동을 적극 지지하며, 이에 동참하고자 한다"며 "생태 복원의 최일선에서 힘쓰고 있는 국립생태원과 효성첨단소재가 함께하게 되어 더욱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날 효성첨단소재 임직원들은 '세계 생물다양성의 날(5월 22일)'을 기념해 인천 영종도 용유해변을 찾아 반려해변 정화활동에 나섰다. 올해 국내에서 진행되는 반려해변 활동 중 첫 사례다. 1986년 미국 텍사스에서 시작된 민간주도 사업인 반려해변 프로그램은 일정 구간의 해변을 입양해 반려동물처럼 돌보는 것으로 국내에서는 해양수산부 산하 해양환경공단이 주관하고 있다.

한편, 효성첨단소재는 기후변화의 영향으로 생물다양성 위기가 심화됨에 따라 올해부터 생물다양성 보전과 관련된 활동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임직원들의 인식제고를 위해 주기적으로 교육과 캠페인을 진행하는 한편, 각 사업장에서는 한강 플로깅, 반려해변 정화활동, 멸종위기종 살리기, 생태교란종 제거 등 다양한 CSR활동들을 펼칠 예정이다.

likehyo85@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