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반도건설, 여주 코어PC 공장 자동화 생산라인 가동
입력: 2022.05.18 14:36 / 수정: 2022.05.18 14:36

사전제작 콘크리트(PC) 생산 돌입…연간 4만 ㎥ 규모

반도건설은 18일 경기도 여주 PC 공장 리모델링을 마치고 생산라인을 본격 가동했다고 밝혔다. /반도건설 제공
반도건설은 18일 경기도 여주 PC 공장 리모델링을 마치고 생산라인을 본격 가동했다고 밝혔다. /반도건설 제공

[더팩트|이민주 기자] 반도건설이 경기도 여주 PC(사전제작 콘크리트) 공장 리모델링을 마치고 생산라인을 가동했다고 18일 밝혔다.

반도건설은 지난해 6월 계열사인 반도종합건설을 통해 경기도 여주시 북내면 소재 대지면적 3만523㎡ 규모의 PC 공장 등을 매입해 HCS(할로우코어 슬래브) PC 자동화 생산라인을 갖춘 공장으로 리모델링했다.

HCS PC 생산량은 연간 4만㎥다. 반도건설은 1년 후 생산량을 6만㎥까지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반도건설에 따르면 PC공법은 재래식 공법인 RC(철근콘크리트)공법 대비 10분의 1 수준의 인력으로 최대 20%까지 공기를 앞당길 수 있다는 장점을 가진다.

또 PC공법은 공장에서 사전 제작된 기둥, 보, 슬라브 등 콘크리트 부재를 현장에서 조립·설치하는 공법을 사용하기 때문에 현장 타설 대비 공정과 관리포인트가 줄고, 균열 및 누수 가능성이 적어 안전성이 높다.

사전에 생산하는 만큼 보다 고품질의 콘크리트 생산이 가능하며 공사 중 폐기물 발생량을 최소화할 수 있어 친환경 공법으로도 알려져 있다.

반도건설은 여주 '코어 PC' 공장에서 생산된 HCS(할로우코어 슬래브) PC를 아파트 지하주차장, 물류센터, 경기장, 데이터 센터, 지식산업센터, 반도체공장 등의 건축용 PC분야에 공급할 예정이다.

여주 '코어 PC' 김용태 대표는 "현재 공장 오픈 전부터 삼성물산, 쌍용건설 등과 PC 공급에 대한 협의를 마쳤고, 그 외 타 건설사들의 문의가 잇따르고 있다"며 "국내 건설현장에서 PC의 사용범위가 확대되고 시장 규모가 커지고 있는 만큼 반도건설의 PC사업은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minju@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