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기아, 오토랜드 화성에 수천억 원 투자…"PBV 전기차 공장 세운다"
입력: 2022.05.18 14:11 / 수정: 2022.05.19 01:48

기아 "연간 최대 15만 대 생산 능력 갖춘 생산시설 구축"

기아는 기아 오토랜드 화성에 수천억 원 규모를 투입, 연간 최대 15만 대 생산 능력을 갖춘 신개념 PBV 전기차 전용 공장을 설립할 계획이라고 18일 밝혔다. /현대차그룹 제공
기아는 기아 오토랜드 화성에 수천억 원 규모를 투입, 연간 최대 15만 대 생산 능력을 갖춘 신개념 PBV 전기차 전용 공장을 설립할 계획이라고 18일 밝혔다. /현대차그룹 제공

[더팩트 | 서재근 기자] 기아가 국내 전기차 생산 확대 전략의 일환으로 화성에 수천억 원 규모를 투입, 연간 최대 15만 대 생산 능력을 갖춘 신개념 목적 기반 차량(PBV) 전기차 전용공장 설립 계획을 18일 발표했다.

기아 오토랜드 화성에 들어설 국내 최초 신개념 PBV 전용공장 'EV 트랜스포메이션'은 약 2만 평 부지에 수천억 원 규모를 투입해 오는 2023년 상반기 착공 2025년 하반기 양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기아는 양산 시점에 연간 10만 대 생산 능력을 확보, 향후 시장 상황에 맞춰 최대 15만 대까지 확장할 계획이다.

송호성 기아 사장은 "PBV 전기차 전용공장은 글로벌 PBV 시장 1위 브랜드에 도전하는 기아 'Plan S'의 하나의 큰 축"이라며 "단기적으로는 파생 PBV로 신시장을 개척하고 중장기적으로는 전용 PBV와 자율주행기술을 앞세워 전 세계에 PBV 공급 물량을 점차 늘려나가겠다"고 말했다.

먼저 기아의 PBV 전기차 전용공장은 미래 혁신 제조기술을 대거 적용하고 탄소배출을 최소화하는 친환경 공장으로 구축된다. 디지털 제조 시스템 등 현대차∙기아의 스마트팩토리 브랜드 이포레스트(E-FOREST) 기술로 효율화와 지능화도 추구한다.

기아는 중장기 전략 'Plan S'를 바탕으로 새로운 모빌리티 서비스와 결합된 PBV 사업을 활발히 전개할 예정이다. 지난 2월에는 라스트마일 배송에 적합한 레이 1인승 밴을 출시했으며, 4월에는 첫 번째 파생 PBV 니로 플러스의 디자인과 주요 상품성을 공개했다.

기아는 약 2만 평 부지에 수천억 원 규모를 투입해 오는 2023년 상반기 착공 2025년 하반기 양산을 목표로 신규 공장을 설립한다는 계획이다. 장영진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사진 앞줄 오른쪽 두번째)이 기아 오토랜드 화성을 찾아 EV6 생산 라인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기아 제공

기아는 약 2만 평 부지에 수천억 원 규모를 투입해 오는 2023년 상반기 착공 2025년 하반기 양산을 목표로 신규 공장을 설립한다는 계획이다. 장영진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사진 앞줄 오른쪽 두번째)이 기아 오토랜드 화성을 찾아 EV6 생산 라인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기아 제공

2025년에 선을 보일 전용 PBV 라인업의 최초 모델 SW(프로젝트명)는 중형급 사이즈로 개발된다. 스케이트보드 형태의 PBV 전기차 전용 'eS' 플랫폼 기반으로 다양한 종류의 차체를 유연하게 결합할 수 있다. 성인 키 높이 수준의 실내공간에 뛰어난 적재성까지 갖춰 딜리버리, 차량호출, 기업 간 거래(B2B) 등 각종 비즈니스 수요에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차량의 시스템을 실시간으로 무선 업데이트(OTA)할 수 있는 기능을 탑재하고, 차체 기준 60만km의 내구 테스트까지 충족하는 등 사업자들의 차량 총소유비용(TCO) 절감을 도울 수 있는 성능과 경제성을 겸비한다. 기아는 중형 사이즈 PBV인 SW 론칭 이후에 음식, 생활용품 배송에 최적화된 무인 자율주행 소형 사이즈 PBV, 일반 물류, 신선식품 배송, 다인승 셔틀, 이동식 오피스와 스토어로 활용이 가능한 대형 사이즈 PBV까지 제품 라인업을 늘려나갈 방침이다.

한편, 장영진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은 이날 기아 오토랜드 화성을 방문해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중장기 투자 및 PBV 전기차 전용공장 건설 계획을 공유한 후 미래 모빌리티 산업 발전 방안에 대한 폭넓은 의견을 나눴다.

현대차그룹 공영운 전략기획담당 사장과 장영진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 국내생산담당 최준영 부사장이 기아 오토랜드 화성에서 기념 촬영를 하고 있다. /기아 제공
현대차그룹 공영운 전략기획담당 사장과 장영진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 국내생산담당 최준영 부사장이 기아 오토랜드 화성에서 기념 촬영를 하고 있다. /기아 제공

장영진 1차관은 "불확실성이 큰 대내외 여건 속에서도 현대차와 기아가 국내에 대규모 투자를 결정한 것은 큰 의미가 있다"라며 "자동차 산업이 인포테인먼트, 로보택시와 같은 서비스와 융합하면서 모빌리티 혁명이 본격화되고 있는 만큼 기업의 혁신 노력에 더욱 박차를 가해달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오는 2030년 총 323만 대의 전기차를 판매해 글로벌 전기차 시장에서 약 12% 수준의 점유율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대차는 제네시스 포함 2030년까지 18종 이상의 전기차 라인업을 갖출 예정이다. 올해는 '아이오닉 6'를 필두로 2024년에는 '아이오닉 7'이 출시된다. 기아는 13종의 전기차를 출시한다. 올해 'EV6'의 고성능 버전인 'EV6 GT'에 이어 내년에는 'EV9'을 선보인다.

likehyo85@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