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경제일반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눈덩이처럼 불어난 적자…제주맥주, '라거'로 털어낼까
입력: 2022.05.17 00:00 / 수정: 2022.05.17 00:00

문혁기 대표 "강화된 포트폴리오, 좋은 결실 맺을 것"

문혁기 제주맥주 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 행사에서 최근 맥주 산업을 지배하고 있는 굿즈형 맥주 열풍을 언급하며 새로운 고객들이 맥주 시장으로 유입되는 흥미로운 변화에 대해 설명했다. /이선영 인턴기자
문혁기 제주맥주 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 행사에서 최근 맥주 산업을 지배하고 있는 굿즈형 맥주 열풍을 언급하며 새로운 고객들이 맥주 시장으로 유입되는 흥미로운 변화에 대해 설명했다. /이선영 인턴기자

[더팩트ㅣ이선영 인턴기자] 에일맥주 중심의 크래프트 맥주(수제맥주) 회사 제주맥주가 라거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라거 프로젝트를 시작해 크래프트 맥주의 지표를 넓히고 2024년부터는 글로벌 시장에도 도전한다.

제주맥주는 16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신제품 '제주라거 프로젝트(project) 001'를 소개하며 우리 맥주의 산업 미래 성장 동력 전략을 발표했다. 이날 권진주 제주맥주 최고 마케팅 책임자(CMO)는 "국내에서 라거 맥주는 큰 시장 파이를 차지한다. 큰 시장에서 성장하기 위해 라거 신제품을 출시했다"며 "올여름 전국적으로 고객 접점을 강화해 마케팅을 이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맥주는 효모에 따라 크게 라거 계열과 에일 계열로 나뉜다. 라거맥주는 하면발효 맥주로 10도 이하의 저온에서 발효돼 가벼운 풍미와 청량감, 부드러운 목넘김이 특징이다. 상면발효 맥주로 알려진 에일맥주는 맥아 농도가 높고 10~25도의 상온에서 발효하기 때문에 효모의 활동이 활발해 색이 짙고 알코올 도수가 높으며 묵직한 바디감을 느낄 수 있다.

제주맥주는 이날 새로운 제품 포트폴리오로 △캐주얼 △오리지널 △넥스트 등 3가지를 제시했다. 캐주얼 라인은 맥주를 문화 콘텐츠로 만들겠다는 포부를 담았으며 외형만 바꾸는 굿즈형 맥주에서 나아가, 당대의 컬처 아이콘을 기민하게 담은 콘텐츠를 내놓겠다는 구상이다.

오리지널 라인은 제주맥주의 근간이 되는 '제주 위트 에일, 제주 펠롱 에일, 제주 거멍 에일'이 포함된 브랜드 대표 제품 라인이다. 맥주 본질과 제품력 강화를 위해 제주산 햇원료 사용 순차 적용과 합성향료 무첨가 원칙을 지키는 등 '좋은 맥주'에 대한 제주맥주의 철학을 강화할 방침이다.

넥스트 라인은 기존에 편의점에 판매하고 있는 4캔 균일가 맥주 카테고리를 벗어나 맥주를 미식의 주체로 전환하겠다는 혁신을 담고 있다.

제주맥주가 16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열린 행사에서 제주라거 프로젝트(project) 001를 선보이며 라거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이선영 인턴기자
제주맥주가 16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열린 행사에서 '제주라거 프로젝트(project) 001'를 선보이며 라거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이선영 인턴기자

문혁기 제주맥주 대표는 이날 행사에서 최근 맥주 산업을 지배하고 있는 굿즈형 맥주 열풍을 언급했다. 문 대표는 "다른 산업의 브랜드 로고를 프린팅만 한 맥주들이 쏟아져 마케팅에서 메가 트렌드였던 콜라보 국제 열풍이 맥주 캔으로 넘어왔고 큰 흥행이 만들어졌다"며 "가끔 맥주를 마시던 고객들은 이런 재미있는 굿즈 맥주에 반응하기 시작했다"고 했다.

다만 문 대표는 "맥주의 본질은 사라지고 굿즈만 남아 어떠한 새로움과 지속성도 없었다"고 지적하면서 "우리의 포트폴리오가 맥주 산업의 새로운 활력을 가져오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이날 행사에서 제주맥주는 지난 12일 식품기업 CJ 제일제당과 미래 푸드컬처 선도를 위해 협업한 소식을 소개했으며 2024년부터 'K-맥주'의 세계화에 주력할 계획임을 밝혔다. 제주맥주는 첫 테스트 수출을 시작한 2019년부터 현재까지 동남아, 중국, 일본, 호주, 유럽 등 해외시장에 진출했다.

한편, 제주맥주는 소규모 양조장이 자체 개발한 제조법에 따라 만든 크래프트 맥주를 생산하고 있다. 2017년 제주시 한림읍에 제주맥주 양조장을 세우고 같은 해 8월 제주도의 지형적 특성을 강조한 감귤향 맥주인 '제주위트에일'을 출시했다.

제주맥주는 국내 수제맥주 1위를 기록하며 지난해 업계 최초로 코스닥 시장에 상장했다. 하지만 2015년 창립이래 적자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72억 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특히 2017년 50억 원 수준이었던 영업손실은 2018년 63억 원, 2019년 95억 원이며, 지난해까지 5년간 누적 영업손실은 326억 원에 달한다.

문혁기 제주맥주 대표는 이날 수익성 개선 방안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흑자 전환은 제주맥주에게 놓여진 큰 과제"라며 "강화된 포트폴리오와 신사업으로 조만간 좋은 결실을 보여주겠다"고 강조했다.

seonyeong@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