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경제일반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추경호·이창용 회동…"경제 상황 엄중, 수시로 만나겠다"
입력: 2022.05.16 10:23 / 수정: 2022.05.16 10:23

프레스센터서 조찬 회동 가져…물가 등 시급 현안 논의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과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만남을 가지고 정책 추진 방향에 대한 의견을 공유했다. /이새롬 기자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과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만남을 가지고 정책 추진 방향에 대한 의견을 공유했다. /이새롬 기자

[더팩트│최수진 기자]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오늘(16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회동을 가졌다.

기획재정부는 추경호 부총리와 이창용 총재가 이번 회동에서 경제 상황에 대해 심도 깊게 논의하고, 향후 정책 추진 방향 및 정책공조 강화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이날 추경호 부총리는 "경제 상황이 엄중하다"라며 "정책 수단에 제약이 있어 어느 때보다도 중앙은행과 정부가 이야기를 나누고, 인식을 공유해야 한다. 정말 좋은 정책 조합을 만들어내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창용 총재는 "정책 공조를 통해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며 "최근의 경제상황은 정부부처 혼자 해결할 수 있는 게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최근 우리 경제는 우크라이나 사태 장기화, 주요국 통화 긴축 등 대외 불확실성 확대 등으로 물가상승 압력이 크게 확대된 가운데, 금융‧외환시장 변동성이 고조되고 성장 둔화 가능성도 높아지고 있다.

특히, 높은 물가상승세로 인해 민생경제 어려움이 확대되고, 거시경제 부담요인으로 작용할 가능성도 크다. 이에 양측은 거시경제 상황 전반에 대한 면밀한 점검을 바탕으로 종합적인 정책 대응이 필요하다는 데 동의했다.

중장기적으로는 인구‧산업구조 변화 등에 따른 성장잠재력 저하, 정부 중심의 경제운용 등으로 저성장의 골이 깊어지는 가운데, 사회 전반의 양극화 심화, 국가‧가계부채 확대 등 우려가 커지고 있다.

추경호 부총리와 이창용 총재는 민간 주도의 경제활력 제고, 생산성 향상을 위한 구조개혁 등 과감한 정책전환과 함께 사회안전망 강화, 재정건전성 제고 노력도 한층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정부는 이 같은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양 기관간 긴밀한 협의 하에 최적의 정책조합을 만든다. 정부·중앙은행간 원활한 소통을 기반으로 정책 공조를 강화하고 정책 신뢰성을 높여 거시경제 및 금융시장을 안정화할 계획이다.

우선 부총리와 한국은행 총재는 공식 회의체뿐 아니라 격의 없이 만나는 기회를 수시로 마련한다. 공식 협의체를 보강해 양 기관의 경제상황 인식 및 연구역량 교류 기회를 확대한다. 현재 공식 협의체는 거시정책협의회(1차관 주재), 가계부채 협의회(차관보 주재), 외환‧금융대책반 회의(국금국장 주재) 등이 있다.

아울러, 분야별 간담회, 세미나 개최 등 실무진간의 소통채널 신설 및 다양화, 인사교류 확대 등도 추진한다.

jinny0618@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