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금융&증권 >증권 >업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외국인 투자자, 지난달 국내 주식 '5조 원' 팔았다
입력: 2022.05.16 07:45 / 수정: 2022.05.16 07:45

4월 기준 상장주식 5조2940억 원 순매도

외국인 투자자가 4월 말 기준 상장주식 5조2940억원을 순매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동률 기자
외국인 투자자가 4월 말 기준 상장주식 5조2940억원을 순매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동률 기자

[더팩트│최수진 기자] 외국인 투자자가 4월 한 달간 국내 주식 5조3000억 원어치를 팔았다.

16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2년 4월 외국인 증권투자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달 외국인 투자자는 상장주식 5조2940억원을 순매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가증권시장(KOSPI)에서는 5조1620억 원을 팔았고, 코스닥시장(KOSDAQ)에서는 1320억원 매도했다.

외국인은 상장주식 보유 규모는 696조2000억 원으로, 시가총액의 26.7% 비중이다. 상장채권은 223조2000억 원(상장잔액 9.6%)을 포함하면 외국인의 총 보유 규모는 919조4000억 원이다.

지역별로는 유럽(2조9000억 원), 아시아(1조6000억 원), 미주(1조4000억 원) 등이 순매도했고, 중동(1000억 원) 등은 순매수했다. 국가별로는 영국(1조8000억 원), 싱가포르(1조3000억 원) 등이 매도했고, 케이맨제도(4000억 원), 스위스(2000억 원) 등이 매수했다.

이에 따라 미국의 보유 규모는 284조6000억 원(외국인 전체의 40.9%), 유럽은 209조6000억 원(30.1%), 아시아 97조1000억 원(13.9%), 중동 23조8000억 원(3.4%) 등이다.

채권투자의 경우 외국인은 상장채권 4조60억 원을 순매수하고 3조9700억 원을 만기상환해 총 360억 원 순투자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유럽(1조3000억 원), 미주(9000억 원)에서 순투자한 반면 아시아(2조1000억 원), 중동(5000억 원)에서 순회수했다.

종류별로는 국채에 1조5000억 원 순투자했고, 통안채는 1조5000억 원 순회수했다. 4월 말 기준 국채 보유액은 177조5000억 원, 특수채는 44조7000억 원이다.

jinny0618@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