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한전, 1분기 영업손실 7조7869억 원…역대 최대
입력: 2022.05.13 14:03 / 수정: 2022.05.13 14:03

연료가 급등으로 대규모 영업손실

한국전력공사가 올해 1분기 역대 최대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사진은 한국전력 본사 전경. / 한전 제공
한국전력공사가 올해 1분기 역대 최대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사진은 한국전력 본사 전경. / 한전 제공

[더팩트|한예주 기자] 한국전력공사가 올해 1분기 역대 최악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한국전력은 연결 기준 올해 1분기 영업손실이 7조7869억 원으로 지난해 동기(영업이익 5656억 원)와 비교해 적자 전환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3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16조4641억 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9.1% 증가했다. 순손실은 5조9259억 원으로 적자로 돌아섰다.

한전은 주요 증감요인으로 전기판매수익과 연료비·전력구입비 등을 꼽았다. 연료비(7조6484억 원)와 전력구입비(10만5827억 원)는 각각 92.8%, 111.7% 급증했다.

이에 비해 전력 판매 수익은 15조3784억 원으로 7.6% 증가하는 데 그쳤다.

한전은 전력구매 비용이 영업비용의 85% 이상을 차지하는데 LNG·석탄 등 연료 가격이 큰 폭으로 오르면서 한전이 발전사들에서 사들인 전력 구매비용도 대폭 올랐다.

하지만 이에 비해 판매 가격인 전기요금을 제대로 올리지 못해 비용 부담을 고스란히 떠안았다.

한전은 지난해 코로나19 장기화와 고물가 등을 고려해 기준연료비·기후환경비용 증가분을 반영해 전기요금을 조정하되 국민 부담을 고려해 올해 분할 적용키로 했다.

이와 함께 한전은 역대급 영업손실로 인해 비상경영체제를 확대할 방침이다. 자구적 노력으로는 보유 중인 출자 지분 중 공공성 유지를 위한 최소한의 지분을 제외하고 매각을 추진하는 등의 대책에 나설 예정이다.

hyj@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