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경제일반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인수전만 요란?…'좌절' 쌍방울 "포기 없다, 플랜B로 전환"
입력: 2022.05.13 14:37 / 수정: 2022.05.13 14:37

"이스타 때와 같은 상황…경험 바탕으로 확실한 계획 세워서 쌍용 품겠다"

쌍방울그룹이 스토킹호스 방식으로 진행되는 쌍용차 인수전을 끝까지 완주하겠다고 선언했다. 사진은 양선길 쌍방울그룹 회장의 모습. /이선화 기자
쌍방울그룹이 스토킹호스 방식으로 진행되는 쌍용차 인수전을 끝까지 완주하겠다고 선언했다. 사진은 양선길 쌍방울그룹 회장의 모습. /이선화 기자

[더팩트│최수진 기자] 쌍용자동차(쌍용차)의 새 인수 후보자로 KG그룹이 선정된 가운데, 쌍방울그룹이 끝까지 완주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스토킹호스' 방식으로 진행되는 쌍용차 인수전에서 이번 '예비 인수자 선정'은 시작 단계에 해당한다.

13일 쌍방울그룹 측은 이번 결과에 대해 "공개경쟁 입찰에 참여해 끝까지 완주할 예정"이라며 "언제나 플랜B를 가지고 있어야 한다. 이번에 아쉬웠던 부분을 재정비해서 더 잘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 본입찰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할 수 있도록 완벽하게 준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쌍방울그룹은 이스타항공 인수 때도 스토킹호스 경험을 했지 않나"라며 "당시 성정이 호스로 선정된 상태에서도 우리는 공개입찰에 참여해 단독입찰했다. 막판에 성정이 우리가 써낸 금액을 수용하며 아쉬운 상황이 됐지만, 그런 경험과 과거 사례를 활용하면 잘 준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서울회생법원은 KG그룹과 파빌리온PE 컨소시엄을 쌍용자동차 인수 예정자로 선정했다. 쌍용차 매각 주간사인 EY한영회계법인은 전날 KG그룹 컨소시엄을 인수 예정자로 선정해 법원에 허가를 신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스토킹호스' 방식으로 진행되는 만큼 쌍용차 인수전은 이제 시작 단계에 해당한다. 스토킹 호스란 조건부 인수 예정자가 존재하는 매각 방식으로, 우선 매수권자를 정한 뒤 본입찰에서 더 나은 조건을 제시하는 인수자를 선정할 수 있다.

쌍방울그룹은 지난해 골프장 관리·부동산임대업체 성정과 이스타항공을 차지하기 위한 경쟁을 벌인 바 있다. /쌍방울 제공
쌍방울그룹은 지난해 골프장 관리·부동산임대업체 성정과 이스타항공을 차지하기 위한 경쟁을 벌인 바 있다. /쌍방울 제공

더 나은 조건을 써낸 응찰자가 있으면 기존 계약을 해지하는 것이 가능해 매각 주체인 쌍용차 입장에서는 안정적인 매각을 시도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으며, 조건부 인수 예정자로 선택되지 못한 쌍방울그룹 입장에서도 한 번 더 도전할 기회가 생기게 된다.

한편, 쌍방울그룹은 지난해 상반기 진행된 이스타항공 인수전에서도 성정과 경합을 벌였으나 고배를 마신 바 있다.

당시 쌍방울그룹은 스토킹호스에 따른 우선매수권자인 골프장 관리·부동산임대업체 성정과 이스타항공을 차지하기 위해 경쟁했다. 쌍방울그룹은 이스타항공 인수 본입찰에서 성정이 조건부 투자 계약 당시 제시한 인수금액(약 1000억 원)보다 100억 원가량을 추가 투자한 1100억 원대의 인수금액을 제시하며 우위를 점했지만, 성정 측에서 쌍방울그룹이 제시한 금액으로 이스타항공을 인수하겠다는 의사를 밝혀 인수에 실패했다.

jinny0618@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