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먼저 움직여야" 한화그룹 사장단, 경제위기 대응 머리 맞대
입력: 2022.05.06 00:00 / 수정: 2022.05.06 00:00

한화그룹, 부문별 사장단 회의 열고 경영전략 재정비

한화솔루션과 한화에너지, 한화임팩트, 한화토탈에너지스 등 한화그룹 유화·에너지 사업 부문이 지난 4일 사장단 회의를 열고 경영상황을 긴급히 재점검하고 기존 경영전략을 재검토하는 등 선제 대응에 나섰다. /더팩트 DB
한화솔루션과 한화에너지, 한화임팩트, 한화토탈에너지스 등 한화그룹 유화·에너지 사업 부문이 지난 4일 사장단 회의를 열고 경영상황을 긴급히 재점검하고 기존 경영전략을 재검토하는 등 선제 대응에 나섰다. /더팩트 DB

[더팩트 | 서재근 기자] 글로벌 경제환경, 경영상황의 불확실성이 커지는 가운데 한화그룹 부문별 사장단이 선제 대응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한자리에 모였다.

6일 한화그룹에 따르면 한화솔루션과 한화에너지, 한화임팩트, 한화토탈에너지스 등 그룹 유화·에너지 사업 부문은 지난 4일 사장단 회의를 열고, 글로벌 경제위기에 따른 경영현안을 점검하고, 경영전략을 재정비했다.

회의에 참석한 각사 최고경영자(CEO)들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중국의 '제로 코로나' 정책으로 인한 상하이 봉쇄 등에 따른 글로벌 경제의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지만, 매출 감소와 같은 직접적 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나 원유를 비롯한 원자재 가격 상승, 공급망 및 물류 대란, 금리 상승 등 위기 요인이 상존하고 있다는 데 공감하고, 선제 대응 방안을 마련하는 데 뜻을 모았다.

남이현 한화솔루션 대표는 "유가를 포함한 글로벌 에너지 가격과 공급망 차질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면서, 급변하는 국제 정세에 탄력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스트레스 테스트를 통한 컨틴전시 플랜을 수립해야 한다"라며 "위기 상황에서도 차질 없는 성과를 내기 위해 고부가가치 제품 등 포트폴리오 확보에 역량을 집중하자"고 강조했다.

유화·에너지 부문 외 기계·항공·방산 부문과 금융, 건설·서비스 부문 등 그룹 내 타 사업 부문도 지난달 말 사장단 회의를 열고 최근 경제상황에 대한 검토와 대책을 마련했다.

남이현 한화솔루션 대표는 이번 사장단 회의에서 위기 상황에서도 차질 없는 성과를 내기 위해 고부가가치 제품 등 포트폴리오 확보에 역량을 집중하자고 강조했다. /한화그룹 제공
남이현 한화솔루션 대표는 이번 사장단 회의에서 "위기 상황에서도 차질 없는 성과를 내기 위해 고부가가치 제품 등 포트폴리오 확보에 역량을 집중하자"고 강조했다. /한화그룹 제공

한화그룹은 각 사 이사회와 대표이사 중심의 독립·책임경영 체제로 운영하고 있으며, 유사 사업군별 공통 이슈와 현안에 관해서는 4개 사업 부문별로 정례 사장단 회의를 통해 협의하고 있다. 최근 진행된 사장단 회의는 평소 정례회의와 달리 다소 무거운 분위기에서 진행됐다는 게 그룹 관계자의 전언이다. 올해 1분기 그룹 주요 계열사들이 매출 증가에도 수익성은 오히려 역성장했기 때문이다.

실제로 지난달 27일 공정거래위원회 발표에 따르면, 2021년 한화그룹 국내계열사 총자산은 229조 원으로 전년 대비 12조 원 증가했다. 매출액은 61조1300억 원으로 4조4800억 원(7.9%) 늘었고, 당기순익 역시 3조1570억 원으로 같은 기간 1조3370억 원(73.4%) 증가했다. 아울러 재무건전성지표인 비금융계열사 부채비율도 109.3%에서 105.1%로 낮아지는 등 견실한 재무구조를 유지하고 있다.

하지만 올해 1분기 실적을 살펴보면, 연결 기준 ㈜한화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소폭 증가했음에도 불구하고 영업이익은 감소했다. 전반적인 제품 생산과 출하, 금융상품 판매 등은 늘어났지만, 원부자재 및 물류비 상승과 금융시장 변동성 증가로 이익은 줄었다.

한화그룹 계열사들은 불확실성이 해소될 때까지 위기 상황에 따른 대응 프로세스를 진행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공급망 교란으로 인한 생산 차질 최소화를 위해 안전재고 물량을 확대하고, 지정학적 리스크 영향을 줄이기 위해 공급선 다변화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환율 급등 및 금리 인상에 대비해 환리스크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고 선제적 자금조달 방안 수립 등으로 현금흐름 개선 강화에 집중할 예정이다.

한편, 한화그룹은 지난해 한화솔루션 1조3000억 원, 한화시스템 1조2000억 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모두 성공해 재무 건전성을 제고하고 투자자금을 확보했다. 올해도 약 15억 달러의 외화 조달을 통해 시장 변동성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며 유동성을 확보했다.

likehyo85@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