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경제일반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아모레퍼시픽, 용산 드래곤즈와 쪽방촌 생필품 전달
입력: 2022.05.04 09:51 / 수정: 2022.05.04 09:51

쪽방촌 주민 500여 명 대상 아모레퍼시픽 생활용품 등 3000만 원 상당 물품 전달

아모레퍼시픽이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에 따라 일상 회복이 시작되자 대면 봉사활동을 재개했다. /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이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에 따라 일상 회복이 시작되자 대면 봉사활동을 재개했다. /아모레퍼시픽

[더팩트│최수진 기자] 아모레퍼시픽이 용산 소재 민관학 연합인 '용산 드래곤즈' 그리고 서울역쪽방상담소와 함께 용산구 쪽방 주민들에게 생필품을 전달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에 따라 일상 회복이 시작되면서 코로나19로 중단된 대면 봉사활동을 재개했다.

어버이날을 맞아 진행한 이번 활동에는 아모레퍼시픽과 아모레퍼시픽복지재단, 국민건강보험공단용산지사, 삼일회계법인, 삼일미래재단, 숙명여자대학교, 오리온재단, 용산경찰서, 용산구자원봉사센터, 코레일네트웍스, HDC신라면세점, HDC현대산업개발의 봉사자 40여 명이 참여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사회적 고립에 놓인 쪽방촌 주민들을 돕기 위해 진행한 이번 활동을 통해 각 회원사에서 준비한 칫솔, 치약, 샴푸, 라면, 간식, 면도기, 소독제, 살충제 등 3000만 원 상당의 생필품이 전달됐다.

쪽방촌은 주방과 화장실 등이 갖춰지지 않은 낡은 숙박시설을 개조한 1평 남짓한 쪽방들이 밀집된 지역이다. 쪽방촌 주민 대부분 1인 가구이며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더욱 심한 사회적 고립을 경험하고 있다.

이날 아모레퍼시픽 임직원을 비롯한 용산 드래곤즈 봉사자들은 용산구 동자동 새꿈어린이공원에 집결해 준비한 선물을 직접 포장 후 전달하고 쪽방촌 일대에 대한 방역활동과 청소도 진행했다.

활동에 참여한 아모레퍼시픽 CSR팀 강예린 대리는 "야외 마스크 착용 의무도 해제되는 등 일상 복귀가 현실이 되는 가운데 용산의 이웃인 쪽방촌 주민들에게 작게나마 도움을 드릴 수 있어 뜻 깊었다"며 "그간 사회적 고립에 놓여있던 취약계층을 돌아보는 계기도 됐다"고 말했다.

한편, 용산 드래곤즈는 2018년 결성된 연합 봉사단으로 용산구 소재 누적 80여개의 기업과 학교, 기관에서 지역사회 문제 해결을 위해 함께 힘을 모으고 있다. 올해는 현직자 중심의 프로보노 활동을 통해 취업과 진로로 고민하는 청년들에게 직무 멘토링을 제공할 계획이며 아동학대 예방 캠페인과 지역사회 아동을 위한 미리 크리스마스 등 지역 사회와의 상생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jinny0618@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