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LS그룹, '전기화 시대' 종합 에너지 솔루션 기업으로 도약
입력: 2022.05.03 14:11 / 수정: 2022.05.03 14:11

구자은 회장 "미래 종합 에너지 솔루션 기업으로 도약할 것"

LS그룹이 구자은 회장 취임 이후 미래 종합 에너지 솔루션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작업을 적극 추진 중이다. 사진은 LS전선이 구축한 해저케이블 전용 포설선 GL2030. /LS그룹 제공
LS그룹이 구자은 회장 취임 이후 '미래 종합 에너지 솔루션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작업을 적극 추진 중이다. 사진은 LS전선이 구축한 해저케이블 전용 포설선 GL2030. /LS그룹 제공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LS그룹이 전기차 시대를 맞아 종합 에너지 솔루션 기업으로 도약에 나선다.

3일 재계에 따르면 LS 지주회사 ㈜LS는 최근 'EV 충전 인프라 구축과 운영 사업 개발'을 위해 E1과 신규법인 LS E-Link(엘에스이링크)를 공동 설립했다.

LS는 LS E-Link를 컨트롤 타워로 삼아 국내 1위의 전력 솔루션과 가스 충전소 운영의 노하우를 기반으로 하반기부터 본격적인 영업을 시작할 계획이다. 그룹 내 전기차 충전 분야 사업 역량을 집결하고 시너지를 창출하겠다는 것이다. 특히 LS는 LS전선·LS일렉트릭 등 전기·전력 분야 국내 1위의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어 시너지가 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S전선은 국내 최초로 800V 고전압에서 사용할 수 있는 전기차용 권선을 양산 중이며 전기차용 고전압 하네스(전기차의 전기 신호를 각 부품에 전달하는 배선), 배터리팩 등을 생산하고 있다.

LS일렉트릭은 배전 분야에서 안정적인 스마트 전력설비 기술을 보유하고 있고, E1은 국내 350여 개 충전소 운영 노하우를 갖고 있다.

이외에도 LS는 지난해 그룹 차원의 ESG위원회를 지주회사 내 출범시키며 지속 가능 경영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있다. ESG위원회는 ㈜LS 기존 내부거래위원회의 기능을 확대·개편한 형태다. 위원회는 그룹 관점의 ESG 방향성 정립과 정책 변화 대응, 각사 ESG 실행 모니터링·지원 등 그룹의 ESG 경영을 총괄하는 역할을 할 계획이다.

LS전선의 해저케이블이 강원도 동해항에서 선적되고 있다. /LS그룹 제공
LS전선의 해저케이블이 강원도 동해항에서 선적되고 있다. /LS그룹 제공

계열사별로도 전력 인프라와 종합 에너지 솔루션 분야의 오랜 사업적 경험을 살려 신재생에너지, 전기차 분야 등 새로운 사업 기회를 지속 발굴·추진해나갈 예정이다.

LS전선은 매년 급성장하고 있는 국내외 해상풍력 사업을 선제적으로 준비하기 위해 해저 전력 케이블 포설선인 GL2030(Global Leading 2030)을 건조했다. 이를 통해 기존 해저케이블 생산뿐만 아니라 해저 전문 시공 역량까지 보유한 토탈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LS전선은 지난 3년간 아시아권에서 총 8000억 원 규모의 해상풍력용 해저케이블 공급권을 따냈으며, 올해 초 북미에서도 3500억 원 규모의 공급 계약을 체결하는 등 대규모 해외 수주가 이어지고 있는 만큼, 향후 GL2030을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사업에도 투입해 성과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LS전선은 태양광 사업 보폭도 넓혀가고 있다. 회사는 해저케이블의 노하우를 활용해 국내 최초로 22.9kV급 수중 케이블과 태양광 전용 DC 케이블 등을 개발, 고흥 남정, 해남 솔라시도 등 30여 곳의 태양광발전소에 공급했다.

LS일렉트릭은 전력과 자동화 분야에서 확보한 기술력에 정보통신기술(ICT)을 적용한 융·복합 스마트 솔루션을 앞세워 소규모 지역에 전력을 자급자족할 수 있는 차세대 전력망 마이크로그리드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LS일렉트릭은 이러한 그린 에너지 사업의 일환으로 일본 홋카이도, 하나미즈키 등 해외 사이트와 전남 영암에 국내 최대 규모 94MW급 태양광발전소 등 ESS와 연계한 메가와트(MW)급 대규모 태양광발전소를 준공해 상업 발전을 시작한 바 있으며, 2019년 전남 서거차도를 세계 최대 '직류 에너지 자립섬'으로 구축해 에너지 절약 및 신재생에너지 확산 분야에서 그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LS일렉트릭은 지난해 7월 전남 영암에 국내 최대 규모 94MW급 태양광발전소를 구축했다. /LS그룹 제공
LS일렉트릭은 지난해 7월 전남 영암에 국내 최대 규모 94MW급 태양광발전소를 구축했다. /LS그룹 제공

또한, LS일렉트릭의 청주 스마트공장은 지난해 말 세계경제포럼인 다보스포럼으로부터 '세계등대공장'에 선정됐다. 이는 포스코 이후 대한민국 두 번째 사례로, 어두운 바다에 '등대'가 불을 비춰 배들의 길을 안내하듯, LS가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클라우드 등 4차산업혁명을 견인할 핵심 기술을 적극 활용해 새로운 제조업의 성과 모델을 만들어 내는 공장이라는 것을 세계적으로 인증받은 쾌거다.

LS-Nikko동제련은 지난해 말 아시아 최초로 '카퍼마크' 인증을 취득했다. '카퍼마크'는 동광석 채굴부터 판매에 이르기까지 모든 과정에서 환경과 인권을 보호하고 지역상생, 윤리경영 등의 기준을 준수한 기업에 수여하는, 유일한 '동산업계의 ESG 인증시스템'으로 여겨진다.

친환경 에너지 기업 E1은 2020년 '신재생 민자 발전 사업팀'을 신설하고 강원 정선에 8MW급 태양광 발전단지를 준공하는 등 발전 사업자로서 신재생에너지 사업 분야 진출을 본격화하고 있다. 또 LPG 저장기지 및 충전소 부지를 활용한 태양광 발전 사업을 확대하고, 46MW급 영월 풍력 발전 사업도 착공에 들어가는 등 신재생에너지 사업 영역을 다각화 중이다.

아울러 E1은 LPG, 전기, 수소 충전이 결합된 미래형 복합충전소 브랜드 '오렌지플러스'를 론칭했으며, 환경부와의 업무협약을 통해 현재 서울과 경기 등 수도권에 있는 기존 LPG 충전소 3곳을 수소 충전 시설을 구비한 복합충전소로 전환하는 작업을 진행하는 등 전기·수소 충전 관련 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9월 출범한 수소기업협의체에도 참여해 현대차, SK 등 주요 기업들과 함께 수소 분야 사업 협력을 강화하는 등 '친환경 에너지 공급자'로서의 역할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구자은 LS그룹 회장은 "에너지 전환이라는 거대한 흐름은 결국 '전기화(電氣化)' 시대를 더욱 가속화시킬 것"이라며 "LS가 강점을 가지고 있는 전기·전력·소재 분야의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고객에게 이전에 경험해보지 못한 차별적인 경험과 가치를 제공해 미래 종합 에너지 솔루션 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rocky@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