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IT >IT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하고 싶은 말 다 하세요" 조주완 LG전자 사장, 온라인 소통창구 '활짝'
입력: 2022.05.03 11:00 / 수정: 2022.05.03 11:00

LG전자, 'REINVENT Day' 열어…조주완 사장 "민첩하고 즐거운 조직 만들자"

조주완 LG전자 사장이 3일 임직원들과 REINVENT Day를 열고, 새로운 조직문화의 방향성과 변화를 위한 실천 방안을 놓고 격의 없는 소통에 나섰다. /LG전자 제공
조주완 LG전자 사장이 3일 임직원들과 REINVENT Day를 열고, 새로운 조직문화의 방향성과 변화를 위한 실천 방안을 놓고 격의 없는 소통에 나섰다. /LG전자 제공

[더팩트 | 서재근 기자] 조주완 LG전자 최고경영자(CEO)와 임직원들이 3일 'REINVENT Day'를 열고, 온라인에서 새로운 조직문화의 방향성과 변화를 위한 실천 방안을 놓고 격의 없는 소통에 나섰다.

'REINVENT LG전자'는 구성원들 스스로 즐거운 변화를 만들어 가고 새로운 LG전자를 재가동하자는 의미다.

LG전자는 지난 2월 초부터 국내외 임직원 대상으로 서베이를 시행해 소통의 어려움, 보고를 위한 보고, 느린 실행력 등 곳곳에서 제기된 요구사항을 취합하고, 일하는 방식과 조직문화의 변화를 이뤄낼 수 있는 8개의 핵심가치(소통·민첩·도전·즐거움·신뢰·고객·미래준비·치열)를 제시했다. 아울러 이를 실행하기 위한 11가지 가이드를 마련했다.

먼저 '소통'과 '즐거움'은 구성원들이 서로의 다양성을 존중하고, 효과적으로 소통함으로써 즐겁게 일하는 문화를 만들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민첩'과 '도전', '치열'은 형식적인 보고를 확 줄이고, 혁신을 위한 도전을 인정하며, 결정된 내용은 과감하고 속도감있게 실천하자는 것으로 '보고를 위한 회의'를 비롯해 기존의 관행에서 벗어나 축적된 노하우와 데이터를 통해 생각을 발전시키고, 민첩하게 움직이자는 뜻이다.

이어 '신뢰', '고객', '미래준비'는 고객에 대해 끊임없이 배우고 연구하며, 고객과 함께 성장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담았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LG전자는 REINVENT Day에서 일하는 방식과 조직문화의 변화를 이뤄낼 수 있는 8개의 핵심가치와 더불어 이를 실행하기 위한 11가지 가이드를 제시했다. /LG전자 제공
LG전자는 REINVENT Day에서 일하는 방식과 조직문화의 변화를 이뤄낼 수 있는 8개의 핵심가치와 더불어 이를 실행하기 위한 11가지 가이드를 제시했다. /LG전자 제공

아울러 LG전자는 11가지 REINVENT 가이드에 가전제품 사용설명서를 패러디하고 △꽉 막힌 소통은 LG전자 손상의 원인이 된다 △'즐거움'의 스위치를 켜야 '잘 안다' '잘한다' '자란다' △전설적인 복서 무하마드 알리의 말을 인용하고 'LG전자는 공룡이 아니다 나비처럼 날아 벌처럼 쏜다 외에도 친근한 캐릭터로 행동을 재치 있게 묘사하는 등 구성원들이 직관적이고, 재미있게 받아들일 수 있도록 했다.

조 사장은 이날 온라인 미팅에서 "변화를 주도하는 기업들은 강력한 조직문화를 가지고 있다"며 "미래를 주도하기 위해 민첩하고 즐거운 LG전자만의 조직문화를 만들어 가자"고 당부했다.

조 사장은 'REINVENT Day'를 마치고 전 임직원들에게 보낸 CEO 레터를 통해서도 "바꿀 수 있는 것들 바꿔봅시다. 바꿀 수 없다고 생각한 것들도 바꿔봅시다. LG전자 새롭게 태어나봅시다"라며 조직문화 변화를 위한 실행을 거듭 강조했다.

한편, 'REINVENT Day'에 앞서 지난달 말 조 사장을 비롯한 최고경영진은 워크숍을 열고, 'REINVENT LG전자' 실행 가이드를 공유했다. 이 자리에서 경영진은 보고를 줄이자는 내용에 가장 크게 공감하는 등 리더들이 솔선해 조직 변화를 이끌어 가자는 데 뜻을 모았다.

likehyo85@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