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IT >IT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네이버 '통합검색', AI 기술 기반 '에어서치'로 진화
입력: 2022.05.03 09:32 / 수정: 2022.05.03 09:32

네이버, '검색 콜로키움'서 에어서치 기술 연구 성과 공유

네이버가 3일 열린 네이버 검색 콜로키움 2022에서 기존 통합검색에서 최신 AI 기술을 통해 사용자 맞춤형 검색으로 고도화되는 에어서치 기술 연구 성과를 공유했다. /더팩트 DB
네이버가 3일 열린 '네이버 검색 콜로키움 2022'에서 기존 통합검색에서 최신 AI 기술을 통해 사용자 맞춤형 검색으로 고도화되는 '에어서치' 기술 연구 성과를 공유했다. /더팩트 DB

[더팩트 | 서재근 기자] 네이버가 3일 열린 '네이버 검색 콜로키움 2022'에서 기존 통합검색에서 최신 인공지능(AI) 기술을 통해 사용자 맞춤형 검색으로 고도화되는 '에어서치'로의 변화를 예고하고, 기술 연구 성과를 공유했다.

'에어서치'는 세분화되고 다변화하는 사용자의 니즈를 충족시키기 위해 지난해 10월 선보인 새로운 검색 브랜드로, 'AiRS', 'AiTEMS', 'AiRSPACE' 등 네이버의 다양한 AI 추천기술을 비롯해 지식베이스, 지식스니펫, 멀티모달 AI 등 검색기술로 사용자들이 AI를 일상에서 체감할 수 있는 검색환경을 구축하고 있다. 특히 이러한 기술이 집약되어 있는 '스마트블록' 을 통해 사용자 검색의도를 세분화한 검색결과를 제공한다.

이날 최재호 네이버 서치 CIC 책임리더는 키노트를 통해 스마트블록 출시 후 성과를 공유했다. 스마트블록은 사용자가 검색어를 막연하게 입력해도, 검색의도와 사용자 취향에 최적화된 주제들이 자동으로 생성되어 블록 형태로 제시되는 검색결과다.

최 책임리더는 "스마트블록 일 평균 노출량은 약 2900만 건이며, 일간 약 400만 회 이상 스마트블록으로 제안되는 콘텐츠를 클릭하고 있다"며 "특히 출시 초기 대비 검색결과 내 콘텐츠 소비량이 약 335% 증가하는 등 사용자들이 기존보다 더 많은 콘텐츠를 소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인플루언서 창작자 콘텐츠가 노출되는 블록도 약 616% 증가하는 등 창작자 생태계에도 긍정적 영향을 미치고 있다"라며 "AI가 검색어에 따라 다양한 주제의 블록을 만들기 때문에, 블록이 증가할수록 창작자들의 참여 통로가 더욱 증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 책임리더는 올해 스마트블록의 확대 방향에 대해서도 발표했다. 네이버는 연내 전체 검색결과의 약 30%까지 스마트블록을 확대하고, △정답형 △탐색형 △반응형 △발견형 등 4가지 유형으로 더욱 세분화해 약 300만 개 이상의 스마트블록을 제공할 예정이다.

네이버는 이날 행사에서 연내 전체 검색결과의 약 30%까지 스마트블록을 확대하고, 정답형, 탐색형, 반응형, 발견형 등 4가지 유형으로 더욱 세분화해 약 300만 개 이상의 스마트블록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네이버 제공
네이버는 이날 행사에서 연내 전체 검색결과의 약 30%까지 스마트블록을 확대하고, '정답형', '탐색형', '반응형', '발견형' 등 4가지 유형으로 더욱 세분화해 약 300만 개 이상의 스마트블록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네이버 제공

특히 반응형, 발견형 스마트블록은 사용자가 입력한 검색어의 한계를 넘은 새로운 시도다. 네이버는 사용자가 입력한 검색어와 함께 클릭한 문서와 이전 검색이력을 참고한 최적의 검색 이력을 제공하는 반응형 블록과, 사용자가 입력한 검색어와 직간접적으로 연관돼 있거나 사용자가 관심 있어 할만한 새로운 검색어나 콘텐츠를 발견하는 기능을 제공하는 발견형 블록을 통해 더욱 풍성하고 다채로운 검색결과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어 김재엽 책임리더는 홍익대학교 산학협력을 통해 얻은 사용자 인사이트를 공유하며, 사용자가 본인의 의도에 맞는 콘텐츠를 정확하게 선별하고, 쉽고 빠르게 도달하기 위한 검색 흐름을 소개했다. 아울러 이번 행사에서는 현재 연구 중인 새로운 AI 모델 '오션'도 소개됐다. 오션은 사용자의 검색 과정에서 불필요한 단계를 줄이고, 최적의 경로를 제안하기 위해 고안된 기술이다.

예를 들어 사용자가 '북유럽 인테리어', '30평 거실 인테리어' 등을 검색하면 오션에서 학습된 최적의 경로로 '자신의 공간사진 촬영' 등의 추가적인 정보를 받은 후 북유럽 인테리어를 위한 콘텐츠와 어울리는 가구배치, 가구 추천 등을 위한 콘텐츠를 추천하는 방식이다.

이외에도 △Search AI △Commerce AI △Future AI 등 3개 주제로 진행된 15개의 개별 발표세션에서는 에어서치에 적용된 다양한 AI 기술들에 대한 설명이 이어졌다.

특히 최근 서비스 상용화까지 완료한 멀티모달 AI '옴니서치'가 적용된 '스마트렌즈'를 비롯해, 초대규모 AI와 3D, AR 기술 등이 적용된 '지식인터랙티브' 등 최신 AI 모델의 개발과정과, 일간 수천만 명의 사용자에게 안정적으로 서비스 할 수 있는 네이버만의 기술 노하우도 공유했다.

likehyo85@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