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SK케미칼, 현대차가 선택한 '바이오 폴리올 PO3G' 양산
입력: 2022.05.02 09:11 / 수정: 2022.05.02 09:11

SK케미칼 "ESG 경영에 입각한 그린 사업 체계 강화"

SK케미칼은 친환경 바이오 폴리올(PO3G)을 본격적으로 양산한다고 2일 밝혔다. 사진은 SK케미칼 구성원들이 바이오 폴리올 에코트리온 첫 출하를 기념해 사진 촬영을 하는 모습. /SK케미칼 제공
SK케미칼은 친환경 바이오 폴리올(PO3G)을 본격적으로 양산한다고 2일 밝혔다. 사진은 SK케미칼 구성원들이 바이오 폴리올 '에코트리온' 첫 출하를 기념해 사진 촬영을 하는 모습. /SK케미칼 제공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SK케미칼이 친환경 바이오 폴리올(PO3G)을 본격적으로 양산해 공급한다.

SK케미칼은 수천 톤 규모의 양산 체계를 구축하고 바이오 신소재 'PO3G'(폴리옥시트리메틸렌에테르글라이콜) 전용 설비를 가동했다고 2일 밝혔다. 이 소재의 브랜드명은 '에코트리온(ECOTRION)'이다.

앞서 SK케미칼은 지난달 화학사업부문의 바이오 소재를 성장 동력의 한 축으로 삼고 "그린 소재 회사로 성장한다"는 전략을 파이낸셜 스토리를 통해 밝혔다. 이번에 완공한 PO3G 1호기 가동을 시작으로 바이오 소재 분야 사업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폴리올은 알코올의 한 종류로 스판덱스, 폴리우레탄, 우레탄 탄성소재 제조에 사용되는 필수 원료다. SK케미칼의 '에코트리온'은 식물을 원료로 발효해 만든 100% 바이오 기반의 친환경 소재로, 기존 석유화학 기반 폴리올을 대체할 수 있다.

미국 농무성, 벨기에 빈코트로부터 친환경 인증을 받은 '에코트리온'은 섬유, 인조가죽 등에 적용 시 기존 소재보다 부드러우면서도 탄성 회복력 및 내마모성이 개선돼 착용감이 좋고 제품의 변형이 적은 장점을 가지고 있다. 또 생산 전과정 평가에서 기존 석유화학 기반 폴리올 생산공정 대비 온실가스 발생을 40% 감축할 수 있다.

SK케미칼은 그린소재 '에코트리온'의 뛰어난 물성과 친환경성을 앞세워 인조가죽, 운동화, 패션, 가구 등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세계적인 환경 관련 규제 강화 및 관심 증가, 기업들의 ESG 경영 선언 등에 따라 완성차, 스포츠, 패션 업계에서 친환경 소재 사용에 대한 요구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어 빠른 성장이 기대된다.

이미 현대차 기초소재연구센터에서는 친환경 인조가죽 개발을 위해 SK케미칼, LX하우시스와 기술 협업을 진행했다. 이를 통해 현대차·기아는 SK케미칼의 '에코트리온'을 사용한 인조가죽(LX하우시스 생산) 시트를 제네시스 GV60에 적용했으며, 다른 차종으로 확대 적용을 검토 중이다.

정재준 SK케미칼 신사업 개발실 실장은 "그동안 준비해온 바이오 소재 사업으로 ESG 경영에 입각한 그린 사업 체계를 한층 강화하고 시장 수요에 대응하며 추가 증설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rocky@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