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포스코홀딩스, 한국전력과 수소 사업 협력…"기술 개발 맞손"
입력: 2022.05.01 09:00 / 수정: 2022.05.01 16:53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수소경제 인프라 초석 만들 것"

포스코홀딩스와 한국전력이 지난달 29일 정승일 한국전력 사장, 최현근 한국전력 전략혁신본부장, 유병옥 포스코홀딩스 친환경미래소재팀장,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왼쪽부터) 등이 참석한 가운데 수소·암모니아 사업협력 파트너십 구축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포스코홀딩스 제공
포스코홀딩스와 한국전력이 지난달 29일 정승일 한국전력 사장, 최현근 한국전력 전략혁신본부장, 유병옥 포스코홀딩스 친환경미래소재팀장,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왼쪽부터) 등이 참석한 가운데 '수소·암모니아 사업협력 파트너십 구축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포스코홀딩스 제공

[더팩트 | 서재근 기자] 포스코홀딩스가 한국전력공사와 함께 수소 사업에 협력하고, 기술개발에 협력한다.

포스코홀딩스와 한국전력공사는 지난달 29일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과 정승일 한국전력공사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수소·암모니아 사업협력 파트너십 구축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은 "수소는 새로운 미래 소재로써 탄소 배출이 없는 그린 철강의 중요한 원재료가 될 뿐만 아니라, 탄소 제로 시대를 준비하기 위한 필수 청정에너지원"이라며 "수소사업을 또 하나의 핵심 사업축으로 삼고, 국내 최대 수소 공급자이자 수요처가 될 한국전력과 협력해 수소경제 인프라의 초석을 놓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승일 한국전력 사장은 "이번 MOU를 기점으로 상호 논의를 진전시키고 실제 사업으로까지 연결해 양사가 우리나라 수소생태계 조성에 큰 역할을 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양사는 △국내외 그린·블루수소 생산 프로젝트 공동개발 및 투자 △수소·암모니아 공급 유연성 확보를 위한 물량교환(SWAP) △수소·암모니아 혼소 발전 및 CCUS(탄소 포집·활용·저장) 기술개발 등 3가지 분야에서 협력을 추진한다.

국내 최대 수소 수요처인 포스코그룹과 한국전력공사는 개별적으로 추진하던 국내외 수소·암모니아 사업을 공동으로 수행함으로써 규모의 경제를 실현하고, 수소 생산 인프라 구축 및 공동 투자 등을 통해 사업경쟁력을 높일 수 있게 됐다.

또한 수소·암모니아 물량교환(SWAP)으로 외부 여건에 따른 위험을 줄이고, 상호 보완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해 사업환경 변화에 더욱 능동적으로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기존의 석탄 및 LNG발전에 수소·암모니아를 혼합 원료로 사용해 탄소 배출을 줄이는 혼소발전기술 개발과 CCUS 기술 고도화 등에 대해 공동 연구를 추진한다.

포스코홀딩스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토대로 한국전력과 함께 오는 2027년 청정 수소·암모니아 도입을 목표로 사우디, 칠레 등 해외 블루·그린 수소 생산 프로젝트 공동개발·투자를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likehyo85@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