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SK이노베이션, 1분기 영업익 1조6491억…분기 역대 최대
입력: 2022.04.29 10:38 / 수정: 2022.04.29 10:38

매출은 72.9% 오른 16조2615억 원 기록

SK이노베이션이 올해 1분기 정제마진 급등과 유가 상승에 힘입어 분기 기준 역대 최대 규모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더팩트 DB
SK이노베이션이 올해 1분기 정제마진 급등과 유가 상승에 힘입어 분기 기준 역대 최대 규모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더팩트 DB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SK이노베이션은 올해 1분기 매출 16조2615억 원, 영업이익 1조6491억 원을 기록했다고 29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6조8571억 원(72.9%), 영업이익은 1조647억 원(182.2%) 각각 증가했다.

1분기 영업이익은 분기 기준 최대치다. 영업이익의 90% 이상이 석유사업에서 나왔다.

SK이노베이션은 "1분기 매출액은 유가·석유제품 가격 상승과 전기차 배터리 판매량 증가 영향으로 소폭 상승했고, 영업이익은 정제마진 급등과 유가 상승에 따른 석유사업 재고이익 및 석유개발사업 이익 증가의 영향이 반영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업별 실적을 살펴보면, 석유사업 영업이익이 1조5067억 원에 달했다. 화학사업은 312억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하며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윤활유사업은 전분기 대비 561억 원 감소한 2116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뒀다. 석유개발사업은 전분기 대비 865억 원 증가한 1982억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소재사업은 전분기 대비 293억 원 개선된 31억 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배터리사업은 유럽 고객사 판매 물량 증가, 메탈 가격 상승에 따른 배터리 가격 상승 등의 영향으로 전분기 대비 1934억 원 증가한 1조2599억 원의 매출액을 달성했다. 이는 전년 동기(5263억 원) 대비 약 2.4배 성장한 수치다. 배터리사업은 양산을 시작한 헝가리 제2공장 초기 가동 비용 발생, 원재료 가격 상승에도 불구하고 판매량 증가와 일회성 비용 감소 영향으로 전분기 대비 370억 원 개선된 2734억 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SK이노베이션은 배터리 사업의 올해 연간 매출액이 미국·헝가리 신규 공장 양산에 따른 매출 증가 및 배터리 가격 상승이 반영되면서 전년 연간 매출액(3조398억 원)보다 2배 이상 상승한 7조 원 중반대를 달성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미 올해 1분기 미국(9.8GWh), 헝가리(10GWh) 공장이 상업 가동을 시작했으며, 연말에 중국 옌청 공장까지 가동에 들어가면 배터리 생산 능력은 77GWh까지 늘어날 것으로 회사는 전망했다.

김양섭 SK이노베이션 재무부문장은 "지정학적 이슈로 인한 글로벌 에너지 수급 불안에 따라 유가가 상승하고, 정제마진이 개선되면서 정유사업을 비롯한 전 사업이 고르게 실적이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rocky@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