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롯데케미칼, 에어리퀴드와 수소 공급 '합작사' 설립
입력: 2022.04.29 09:33 / 수정: 2022.04.29 09:33

대산·울산에 대규모 수소 출하센터 투자

롯데케미칼이 에어리퀴드코리아와 수소 공급망 구축을 위한 합작사를 설립한다. /더팩트 DB
롯데케미칼이 에어리퀴드코리아와 수소 공급망 구축을 위한 합작사를 설립한다. /더팩트 DB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롯데케미칼이 에어리퀴드코리아와 수소 공급망 구축을 위한 합작사를 설립한다. 지난해 5월 수소 사업 협력 업무협약(MOU) 체결 이후 본격적인 사업을 위한 첫걸음이다.

롯데케미칼은 29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롯데케미칼 기초소재사업 황진구 대표, 에어리퀴드코리아 기욤 코테 대표, 두 회사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합작사 설립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

합작법인은 에어리퀴드코리아와 롯데케미칼이 각각 60대 40의 지분을 출자해 설립할 예정이다. 합작법인명은 미정으로, 공정위의 기업결합신고 및 승인을 거쳐 오는 7월 법인 설립 후 사업을 전개해나갈 계획이다.

합작사는 롯데케미칼의 부생수소를 활용해 대산과 울산 두 곳의 대규모 수소 출하센터에 투자해 수도권, 영남권의 수소 출하를 담당한다. 이를 시작으로 롯데 계열사 등 전국적인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수소 모빌리티 시장을 개발하고 확대할 계획이다.

두 회사는 각자의 강점을 활용해 상호보완적 시너지를 창출한다. 롯데케미칼은 그동안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대산과 울산에 있는 사업장에서 나오는 부생수소를 제공하고, 전략적으로 출하센터를 유치해 수소 상용차를 위한 수요에 대응할 예정이다.

에어리퀴드코리아는 전 세계 수소 에너지 시장에서의 광범위한 경험과 더불어 수소 출하센터·유통에 대한 전문 기술을 운송 시장을 위한 수소 공급망 구축을 위해 제공할 예정이다.

두 회사는 이번 합작 투자가 기후 변화와 에너지 전환의 시급성을 알리는 구체적인 솔루션을 제시하고 전국 에너지 및 모빌리티 시장을 위한 수소 가용성을 확대함으로써 국내 수소경제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황진구 대표는 "이번 합작법인 설립은 대한민국 수소 생태계 조성에 중요한 발걸음"이라며 "롯데케미칼은 그간 쌓아온 생산 노하우와 세계 22개국 26개 생산기지 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에어리퀴드와 함께 수소 경제 활성화에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rocky@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