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경제일반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중기중앙회 "포장재 규제법안 철회해야…기업 자율성 침해"
입력: 2022.04.27 14:37 / 수정: 2022.04.27 14:37

2022년 제1차 환경정책위원회 개최…9개 현안 논의

중소기업중앙회가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2022년 제1차 환경정책위원회를 개최하고 포장재 규제를 철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은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의 모습. /임영무 기자
중소기업중앙회가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2022년 제1차 환경정책위원회'를 개최하고 포장재 규제를 철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은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의 모습. /임영무 기자

[더팩트│최수진 기자] 중소기업중앙회가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2022년 제1차 환경정책위원회'를 개최했다. 환경정책위원회는 화학안전, 자원재활용, 탄소중립 등 환경이슈 관련 중소기업계 대응방안을 논의하는 기구다.

이날 위원회에는 위원장인 김장성 인천자원순환특화단지사업협동조합 이사장을 비롯해 황인환 서울자동차정비업협동조합 이사장, 장용준 신평패션칼라사업협동조합 이사장 등 업종별 중소기업 대표와 학계 전문가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위원회는 중소기업 유관기관의 지원사업 설명과 환경분야 업계 현안 논의와 간담 순으로 진행됐다.

환경정책기술원 박장선 연구원의 친환경설비 투자·융자 등 '환경정책자금 지원사업' 설명에 이어,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재경 구조혁신팀장의 '중소기업 구조혁신 지원사업'에 대한 안내가 이뤄졌다.

현안 간담에서는 △포장재 두께·색상·포장무게비율 기준 강화 법안 철회 요구 △플라스틱 폐기물부담금 요율인상 계획 중단 △생활계 폐플라스틱 재활용업의 중소기업 적합업종 지정 건의 △대기배출시설 측정대행업 기술인력 확보 기준 개선 △폐기물처리업 관리규제 완화 △폐기물 부담금 폐지 등이 논의됐다.

특히, 프라스틱연합회를 비롯한 포장재 관련업계 참석자들은 포장재의 재질·구조·평가기준을 강화해 두께·색상·포장무게비율 기준을 설정하는 환경부의 법률개정안은 기업활동의 창의성과 자율성을 침해하며, 해외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규제로 조속히 철회돼야 한다고 호소했다.

김장성 환경정책위원장은 "일률적이고 직접적인 규제는 기업활동을 저해하기 때문에 과감하게 기업경영의 걸림돌을 걷어내고 기업의 자율성을 높여 나가야 한다"며 "오늘 논의된 현안과제에 대해서는 내용 보완을 거쳐 관계기관에 적극적으로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jinny0618@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