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생활경제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램프폭 최대 7m' 지식산업센터 '드라이브인 시스템' 진화 중
입력: 2022.04.27 14:53 / 수정: 2022.04.27 14:53

'현대프리미어캠퍼스 세마역' 램프 폭 최대 7m 

참컴은 27일 지식산업센터의 드라이브인 시스템이 진화를 거듭하고 있다고 밝혔다. /참컴 제공
참컴은 27일 지식산업센터의 드라이브인 시스템이 진화를 거듭하고 있다고 밝혔다. /참컴 제공

[더팩트|이민주 기자] 차량을 건물 내부로 진입시키는 방식인 지식산업센터의 '드라이브인(drive-in) 시스템'이 진화하고 있다.

27일 참컴에 따르면 화물차량의 적재함이 점점 커지면서 지식산업센터의 지상·지하 주차장까지 진입하는데 필요한 경사로인 램프(Ramp) 폭을 넓히고 층고를 높게 설계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특히 주변 산업단지 배후수요를 겨냥해 공급되는 제조형 지식산업센터의 경우 대형 화물차량의 진입이 가능하도록 최대 7m의 램프 폭을 적용하는 사례도 나오고 있다.

이외에도 건물 층고를 6m 안팎으로 설계하면서 높은 공간을 필요로 하는 윙바디 하이탑차의 하역작업에도 편의성을 높이고 있다. 화물차량을 호실 앞으로 진입시켜 상하차 작업이 가능한 도어 투 도어 시스템에서 도어의 가로·세로 길이도 커지는 추세다.

지난해 고양시 향동지구 5블록에서는 램프 폭 3.8m에 지상 12층까지 2.5t 차량 진입이 가능한 지식산업센터가 분양에 성공했다.

현대건설이 내달 전철 1호선 세마역 바로 앞에 공급하는 '현대프리미어캠퍼스 세마역' 지식산업센터는 램프 폭 최대 7m로 설계돼 5t 화물차량이 지상 10층까지 올라갈 수 있다.

대형 화물차량의 안전한 운행을 위해 입구와 출구를 달리하는 일방통행(원웨이) 램프로 설계한 것도 눈길을 끈다. 대부분의 호실 앞에 주차는 물론 하역작업이 가능한 도어투도어 시스템도 적용된다.

업계 관계자는 "드라이브인 및 도어 투 도어로 연결되는 호실은 분양 때마다 완판되고 있다"며 "제조형 지식산업센터의 경우 램프폭, 층고, 대형 화물차 진입여부 등이 주요 선택기준으로 떠오르고 있다"고 말했다.

분양 관계자는 "주변에서 들어선 삼성전자 LG전자 등의 낙수효과로 13개 산업단지가 조성돼 있다"며 "경기 남부의 첨단산업벨트가 구축되면서 지식산업센터 수요도 늘어나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minju@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