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경제일반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한국맥도날드, 지난해 매출 1조 원…국내 진출 이래 최대 실적
입력: 2022.04.26 15:28 / 수정: 2022.04.26 15:28

당기순손실 661억 원…전년 대비 47.2% 감소

지난해 한국맥도날드 직영점과 가맹점을 합친 전체 매출은 1조 원을 기록했다. /더팩트 DB
지난해 한국맥도날드 직영점과 가맹점을 합친 전체 매출은 1조 원을 기록했다. /더팩트 DB

[더팩트|문수연 기자] 한국맥도날드는 지난해 매출이 전년 대비 9.7% 성장을 기록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날 공개된 2021년도 감사보고서에서 따르면, 가맹점을 제외한 한국맥도날드 매출은 8679억 원으로 2020년 7910억 원보다 9.7% 증가했다.

특히 지난해 한국맥도날드 직영점과 가맹점을 합친 전체 매출은 1조 원을 기록해 국내 시장 진출 이래 최대 매출을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속되는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한 비즈니스 불확실성 증대 및 각종 제반 비용 상승에도 불구하고 한국맥도날드의 계속된 고객 중심 활동과 이를 위한 전략적인 투자가 매출 성장으로 이어진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맥도날드는 다각적인 채용 강화로 매장, 배달, 디지털, 드라이브 스루 등 전 고객 채널에 대한 서비스 만족도를 높이는 한편, 지난 2020년 도입한 '베스트 버거' 프로젝트를 확대해 대표 메뉴인 버거의 맛과 품질을 지속적으로 개선해왔다.

지난해 국내산 식재료를 적극 활용하는 'Taste of Korea(한국의 맛)' 프로젝트를 론칭하는 등 맛과 품질 향상을 위한 끊임없는 노력도 매출 성장을 견인했다. 지난 8월 선보인 '창녕 갈릭 버거'의 경우 단기간에 150만 개 이상의 판매를 기록했으며, 세계적인 열풍을 일으켰던 'The BTS 세트' 역시 사이드 메뉴로 구성된 단일 세트로는 이례적인 약 145만 개 판매량을 기록해 역대 최대 매출 달성에 큰 역할을 했다.

지난해 한국맥도날드는 '맥런치', '해피 스낵', '마이 맥도날드 리워드' 등을 도입해 고객 혜택도 한층 강화했다. 또 차량 2대가 동시에 이용 가능한 국내 최초 '탠덤 드라이브 스루(Tandam DT)' 도입, 매장 내 키오스크 업그레이드 등 보다 빠르고 편리한 고객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노력도 지속하고 있다.

한국맥도날드의 영업손실은 2020년 484억 원에서 206억 감소한 278억 원을 기록했으며, 당기순손실 역시 661억 원에서 349억 원으로 전년 대비 47.2% 줄어 적자 폭을 크게 개선했다.

한편 매출 성장세에 힘입어 한국맥도날드는 오는 6월 제주도에 신규 매장을 열 계획이며, 앞으로 국내 매장 확대를 가속화한다는 방침이다.

한국맥도날드 관계자는 "어려운 외부 상황 속에서도 고객 중심 가치를 최우선 과제로 여기며 맛과 품질은 물론, 다양한 고객 혜택과 경험을 제공해 국내 진출 이래 최대 매출을 달성할 수 있었다"며 "이에 보답하기 위해 우리 사회의 한 구성원으로서 책임 있는 실천을 지속하고, 장기적인 관점에서의 성장을 이뤄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munsuyeon@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