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생활경제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친환경에 진심' 하이트진로, 이번엔 버려진 옷으로 레깅스 제작
입력: 2022.04.26 10:38 / 수정: 2022.04.26 10:38

테라 '청정'에 중점 둔 마케팅 지속

하이트진로는 애슬레저 브랜드 스컬피그와 협업해 테라X스컬피그 친환경 레깅스를 선보인다. /하이트진로 제공
하이트진로는 애슬레저 브랜드 '스컬피그'와 협업해 '테라X스컬피그 친환경 레깅스'를 선보인다. /하이트진로 제공

[더팩트ㅣ장병문 기자] 친환경 행보에 적극 나서고 있는 하이트진로가 이번엔 패션 기업과 손잡고 버려진 옷으로 레깅스를 만들었다.

하이트진로는 국내 인기 애슬레저 브랜드 '스컬피그'와 협업해 '테라X스컬피그 친환경 레깅스'를 선보인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협업은 테라의 청정 브랜드 이미지 강화하고 MZ세대 소비자들에게 이색적인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기획됐다.

하이트진로는 테라의 친환경 브랜드 활동 기획시, 소비자들의 여가스포츠 증가로 애슬레저 룩 트렌드에 주목해 테라 친환경 레깅스를 제작했다.

'테라 레깅스'는 옷을 재활용해 만든 친환경 원단으로 제작했다. 스컬피그의 베스트셀러인 '제로뉴베이직레깅스'에 친환경 소재인 '셀라리사이클'을 적용, 편안함과 세련된 디자인이 특징이다.

하이트진로는 오는 5월부터 스컬피그 공식 온라인몰, 하이트진로 두껍상회를 비롯해 롯데백화점 동탄점, 잠실점 등에서 판매할 예정이다. 수도권 주요 대형마트에서 테라를 구매하는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테라X스컬피그 친환경 레깅스'를 선착순으로 증정한다.

오성택 하이트진로 마케팅실 상무는 "테라의 본질인 청정에 중점을 둔 소비자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친환경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며 "테라의 가치가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도록 마케팅 활동을 강화해 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하이트진로는 국내 업사이클링 브랜드 '큐클리프'와 맥아 포대를 재활용한 '테라X큐클리프 업사이클링백'을 선보였다.

jangbm@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