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테슬라 공매도했냐" 머스크, 빌 게이츠에 '발끈' 메시지 보내
입력: 2022.04.24 12:17 / 수정: 2022.04.24 12:17

머스크, 트위터에 빌 게이츠 조롱 사진 올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빌 게이츠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5억 달러 규모의 테슬라 주식 공매도를 했느냐고 따져 물었다. /AP.뉴시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빌 게이츠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5억 달러 규모의 테슬라 주식 공매도를 했느냐"고 따져 물었다. /AP.뉴시스

[더팩트 | 서재근 기자]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빌 게이츠를 향해 수천억 원 규모의 테슬라 주식 공매도를 했느냐고 따져 물은 것으로 알려졌다.

공매도란 특정 종목의 주가가 하락할 것으로 예상될 때 해당 주식을 보유하고 있지 않은 상태에서 주식을 빌려 매도 주문을 내고, 향후 주가가 떨어지면 해당 주식을 싸게 사 되갚는 식으로 차익을 남기는 투자 방식이다.

23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머스크는 트위터에서 한 누리꾼과 나눈 대화에서 '게이츠와 테슬라 공매도와 관련해 질문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해당 누리꾼은 머스크와 게이츠가 나눈 것으로 추정되는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 캡처 사진을 올리고 머스크에게 사실 여부를 물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에는 머스크가 게이츠에게 5억 달러(약 6200억 원) 규모의 테슬라 공매도 포지션이 있느냐며 따져 묻는 내용이 담겨있다. 게이츠는 머스크의 질문에 "미안하지만, 공매도를 폐쇄하지 않았다"라며 자선 사업과 관련한 이야기를 하고 싶다면서 대화 화제를 돌렸다.

그러나 머스크는 "미안하지만 테슬라에 대해 막대한 공매도 포지션을 가진 당신의 기후변화와 관련한 자선 사업 이야기를 진지하게 받아들일 수 없다. 테슬라는 기후 변화를 해결하기 위해 가장 많은 일을 한다"라며 불쾌한 기색을 감추지 않았다.

머스크는 최근 글로벌 강연 '테드(TED)' 행사에서도 게이츠의 테슬라 공매도 얘기를 들었다면서 "내가 게이츠에게 (공매도와 관련해) 물어본 것은 일급비밀이 아니다"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머스크는 게이츠에게 테슬라 공매도를 따져 물었던 사실을 인정한 이후 그를 조롱하는 듯한 배가 불룩 튀어나온 게이츠 사진을 트위터에 올렸다.

likehyo85@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