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경제일반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땡겨요, 서울시와 '다회용 배달용기 사용 활성화' 업무협약
입력: 2022.04.22 13:56 / 수정: 2022.04.22 13:56

다회용 배달용기 사용 활성화로 ESG 경영 실천과 친환경 배달문화 확산

22일 서울시 중구 서울시청에서 진행된 업무협약식에서 매일경제 서양원 대표이사, 신한은행 진옥동 은행장, 서울시 조인동 행정1부시장, 우아한형제들 김범준 대표이사, 위대한상상 강신봉 대표업무집행자, 쿠팡이츠서비스 김명규 대표이사(좌측부터)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신한은행 제공
22일 서울시 중구 서울시청에서 진행된 업무협약식에서 매일경제 서양원 대표이사, 신한은행 진옥동 은행장, 서울시 조인동 행정1부시장, 우아한형제들 김범준 대표이사, 위대한상상 강신봉 대표업무집행자, 쿠팡이츠서비스 김명규 대표이사(좌측부터)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신한은행 제공

[더팩트|문수연 기자] 신한은행은 ESG 경영을 실천하고 친환경 배달 문화 확산에 동참하고자 서울시와 '다회용 배달용기 사용 활성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신한은행 땡겨요를 포함한 배달앱 4개사(땡겨요, 배달의민족, 요기요, 쿠팡이츠)는 배달수요 증가로 늘어나는 1회용 플라스틱 배달용기 문제를 해결하고, 친환경 배달문화를 확산하고자 지난 2월부터 서울시, 매일경제와 다회용 배달용기 활성화에 대한 협의를 지속해왔다.

신한은행은 땡겨요에서 다회용 배달용기를 이용하는 고객에게 땡겨요 할인쿠폰 등 혜택을 제공하고, 다회용 배달용기를 사용하는 가맹점에게는 자체 할인쿠폰 발행을 지원하는 나눔지원금을 지급하는 등 1회용 배달용기를 줄이는 친환경 배달문화 확산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예정이다.

특히 서울시와 협업해 △사무실이 밀집한 강남구 △1인 가구가 많은 관악구 △대학가인 광진구 3개구에서 다회용기를 사용하는 식당 ‘제로식당’ 500개를 모집하고, 1회용품 없는 캠퍼스 ‘제로캠퍼스’를 모집해 다회용기 회수함 설치를 지원할 계획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앞으로 친환경 배달문화 확산에 적극 참여해 ESG 경영 실천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munsuyeon@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