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IT >IT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KT 구현모, 'LG 클로이'에 질문공세…"로봇 생태계 만들 것"
입력: 2022.04.20 14:29 / 수정: 2022.04.20 14:29

'월드IT쇼'서 LG전자 부스 관심…다른 질문엔 묵묵부답

구현모 KT 대표(사진)가 월드IT쇼 2022(WIS 2022)를 찾아 로봇 사업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한예주 기자
구현모 KT 대표(사진)가 '월드IT쇼 2022'(WIS 2022)를 찾아 로봇 사업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한예주 기자

[더팩트|한예주 기자] 구현모 KT 대표가 '디지코(DIGICO)'의 일환인 로봇 사업에 대한 의지를 다시 한 번 드러냈다.

구 대표는 20일 국내 최대 ICT 전시회로 꼽히는 '월드IT쇼 2022'(WIS 2022)를 찾아 기아자동차와 에프엑스기어, SK텔레콤, LG전자, 삼성전자 전시관을 둘러봤다.

이날 구 대표는 SK텔레콤 VIP 부스 투어 중 동선을 바꿔 홀로 LG전자 부스를 찾았다. 구 대표는 LG전자 부스에 전시된 '클로이' 로봇에 관심을 드러내며 담당 직원에게 "터치와 음성인식이 다 되는 거냐", "자율주행도 가능하냐", "가격은 얼마냐" 등 수 차례 질문을 던지기도 했다.

이로서 구 대표가 KT 로봇 사업을 어떻게 확대할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KT는 지난달 30일 AI 로봇 서비스 플랫폼 사업 전략을 발표하며 AI, 네트워크, 자율주행, 원격관제 등 디지털 플랫폼을 기반으로 '로봇 서비스 플랫폼 사업자'로 도약하겠다는 포부를 밝힌 바 있다.

이번 월드IT쇼에서도 부스를 마련해 지난 2월 스페인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에서 선보인 'AI 서비스로봇', 'AI 방역로봇' 등을 선보였다.

구 대표는 행사장을 둘러본 후 기자들과 만나서도 "로봇은 시간이 좀 걸리더라도 우리 생활 속으로 들어올 시기가 온다고 생각해 오랫동안 준비했다"며 "LG전자나 삼성도 로봇을 만든다고 했는데 그걸 갖다가 컨설팅해 주고 판매하고 관리하고 하는 건 KT가 오랫동안 준비를 잘 해왔다. 로봇 제조 회사들과 잘 협업해서 로봇 사업을 하고 우리나라 로봇 생태계를 잘 만들어갈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구 대표는 기자들의 질문 세례 속에서도 ‘로봇’에 관련한 질문에만 대답을 했다. 통신 3사간 주파수 논쟁과 자사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시즌'과 CJ 계열 '티빙'의 통합설 등 현안에 대해서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주가에 대한 질문에도 웃음으로 대답을 대신했다.

hyj@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