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원자재 가격 급등…기업 98% "올해 영업익 감소할 것"
입력: 2022.04.14 12:00 / 수정: 2022.04.14 12:00

대한상의, 304개사 대상 '원자재 가격 급등' 관련 조사 발표

14일 대한상공회의소가 제조 기업 304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원자재 가격 급등에 따른 기업 영향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 기업 98.0%가 원자재 가격 급등이 영업이익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우려했다. /더팩트 DB
14일 대한상공회의소가 제조 기업 304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원자재 가격 급등에 따른 기업 영향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 기업 98.0%가 원자재 가격 급등이 영업이익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우려했다. /더팩트 DB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최근 원자재 가격 급등에도 불구하고 이를 제품 가격에 반영하지 못해 물건을 팔면 팔수록 손해를 보는 기업이 속출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4일 대한상공회의소(대한상의)가 제조 기업 304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원자재 가격 급등에 따른 기업 영향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 기업의 75.6%가 최근 원자재 가격 급등으로 '제품 생산단가가 크게 증가했다'고 응답했다. 반면 '조금 증가했다'거나 '거의 영향 없다'는 응답은 각각 21.4%와 3.0%에 그쳤다.

이로 인해 실제 영업이익에도 부정적인 영향이 미칠 것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다. 응답 기업의 66.8%가 최근 상황이 계속된다면 올해 영업이익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제품을 팔면 팔수록 손해가 발생해 영업적자가 불가피할 것이라는 목소리도 31.2%에 달했다. 조사 대상 기업의 대부분인 98.0%가 원자재 가격 급등으로 기업 피해가 발생할 것으로 우려한 것이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올해 들어 원유, 천연가스, 석탄 등의 에너지를 비롯해 철강, 광물, 곡물 등 거의 모든 산업 부문에서 원자재 조달 가격이 급등하고 있다"며 "최근의 원자재 가격 인상은 기업이 감내할 수 있는 수준을 넘어서는 경우가 많아 기업들의 부담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전기차 배터리의 핵심 원료인 리튬 가격은 지난해 6월부터 지난달까지 9개월간 472%가량 폭등했다. 반도체 핵심 원료인 네온과 크립톤도 지난해 동기 대비 올해 초 각각 260.9%, 105.1% 급등했다. 대표적인 원자재 가격 지수인 S&P 골드만삭스 원자재지수(GSCI)는 1분기에 29% 올라 1990년 이후 분기 기준 최대 상승률을 기록하기도 했다.

급등한 원자재 가격을 제품 가격에 반영하면 매출에 부정적 영향을 주기 때문에 기업들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원자재 가격 인상으로 인한 부담을 제품 가격에 반영했는지를 묻는 말에 '충분히 반영했다'고 응답한 기업은 15.8%에 불과했다. '일부만 반영했다'(50.5%)거나 '조만간 반영할 계획'(23.5%)이라고 응답한 기업이 74.0%로 다수를 차지했다. '반영할 계획이 없다'는 기업도 10.2%나 됐다.

제품 가격에 일부만 반영했거나 반영하지 않은 기업이 가장 큰 이유로 꼽은 것은 '매출 감소 우려'(42.7%)였다. 거래처와의 사전 계약으로 당장 올리기 어렵다거나, 미리 확보한 원자재 재고에 여유가 있어 아직 올리지 않고 있다는 응답도 각각 32.5%와 16.5%를 차지했다.

'원자재 가격이 지금처럼 높은 수준을 지속할 경우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를 묻는 말에는 '제품 가격 인상'(78.9%)을 꼽은 기업이 가장 많았다. 그간 원자재 가격 인상으로 발생한 손실을 만회하기 위해서는 제품 가격을 어느 정도 올릴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아울러 조사 대상 기업의 절반 이상은 '전반적인 비용 절감'(50.3%)을 병행하겠다고 응답했다. 원자재 가격 인상분을 제품 가격에 모두 반영하기 어려운 만큼 긴축경영이 불가피한 것으로 보인다. 이 밖에 '원자재 대체 검토'(23.0%), '계획 없음'(4.3%), '판매(납품) 중단'(2.6%)이 뒤를 이었다.

기업들은 정부에 바라는 대책으로 '전반적인 물가 안정화'(39.5%)를 우선으로 꼽았다. '안정적인 원자재 확보 지원'(36.5%), '납품단가 합리적 조정 지원'(9.9%), '관세 인하 등 비용 부담 완화'(9.5%), '운영자금 지원'(4.6%) 등도 있었다.

전인식 대한상의 산업정책실장은 "기업들은 당장의 원자재 가격 인상 부담을 어떻게 줄이느냐는 고민도 크지만, 점차 현실화되고 있는 복합 인플레이션에 대응하기 위한 전략도 고민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정부도 원자재 가격 문제뿐만 아니라 임금, 금리, 물류비 등 기업의 비용 부담 요인들을 전반적으로 점검해 정부 차원의 대책을 마련해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rocky@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