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노량진→문래진주' 포스코건설, 수주 러시 이어갈까
입력: 2022.04.12 15:00 / 수정: 2022.04.12 15:00

한성희 사장 "수도권 비중 높일 것"…'하이엔드 브랜드 부재' 과제

한성희 사장이 이끄는 포스코건설이 올해 도시정비사업 수주에 열을 올리고 있다. /더팩트 DB
한성희 사장이 이끄는 포스코건설이 올해 도시정비사업 수주에 열을 올리고 있다. /더팩트 DB

[더팩트|이민주 기자] 포스코건설이 올해 도시정비사업 수주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달 초 노량진 3구역 재개발 사업을 따내며 10여 년 만에 서울 내 대규모 도시정비사업지를 확보한 가운데 문래진주 아파트 재건축사업까지 확보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보였다. 업계는 '하이엔드 브랜드' 부재라는 약점을 가진 포스코건설이 알짜배기 사업 수주 행보를 이어갈 수 있을지에 주목하고 있다.

12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서울 영등포구 문래진주 아파트(문래진주) 재건축 조합은 지난 9일 시공사 선정총회를 열고 포스코건설을 최종 시공사로 선정했다. 포스코건설은 조합원들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문래진주 아파트 재건축 사업은 서울 영등포구 문래동5가 22번지 일대에 위치한 주거지역 개발사업이다. 지하 3층에서 지상 21층, 총 324가구 규모의 아파트와 부대복리시설을 짓는 프로젝트로 추정 공사비는 980억 원이다.

문래진주 재건축은 소규모지만 목동 신시가지 재건축 사업진출을 위한 포석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이 아파트 재건축 성공이 인근 재건축에 롤모델이 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시공사 선정을 위해 3차례 입찰 공고가 진행됐으며, 최종 수주전에는 포스코건설과 동우건설이 참여했다. 당초 업계에서는 포스코건설이 손쉽게 시공권을 따낼 것이라는 관측을 내놨다.

결국 양사의 체급 차이가 승패를 가른 분위기다. 포스코건설은 단지명으로 '더샵 르프리베'를 제안했다. 르프리베는 프랑스말로 사생활(Privacy)을 의미하는 것으로 단지 내 생활권을 조성하겠다는 포부를 담고 있다. 이 단지를 지역의 랜드마크로 만들기 위해 대단위 문주 등 특화 설계를 적용하고 포레스트 아트월, 그린 아일랜드 등 접목도 약속했다.

포스코건설은 지난 2일 서울에 얼마 남지 않은 '알짜' 사업지인 노량진 3구역 재개발사업 수주에도 성공했다. 노량진 3구역은 노량진뉴타운(1~8구역)에 속해있으며, 1구역과 함께 대장주로 꼽힌다.

노량진3구역 재개발 사업은 동작구 노량진동 232-19번지 일대의 7만3068㎡ 부지에 지하 3층 ~ 지상 30층, 16개 동, 총 1012가구의 아파트와 부대시설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공사비는 2954억 원이다.

포스코건설은 지난 2일 노량진 3구역 재개발 시공사로 선정됐으며, 지난 9일에는 문래진주 아파트 재건축 수주를 따냈다. 사진은 더샵 르프리베(문래진주) 조감도. /포스코건설 제공
포스코건설은 지난 2일 노량진 3구역 재개발 시공사로 선정됐으며, 지난 9일에는 문래진주 아파트 재건축 수주를 따냈다. 사진은 '더샵 르프리베(문래진주)' 조감도. /포스코건설 제공

포스코건설은 노량진 재정비촉진구역 8개 중 가장 좋은 입지를 자랑하는 노량진 3구역에 일찍부터 눈독을 들여왔다. 한강 조망권을 가진 데다 지하철 노량진역(1·9호선) 인근에 있어 입지가 뛰어나고 재개발 진행 속도도 빠른 편이기 때문이다.

향후 개발 기대감도 매우 높은 지역이라 여의도 배후 주거단지로 주목받고 있다. 노량진3구역은 지난 2009년 12월 재정비촉진구역으로 지정됐으며 지난해 2월 사업시행인가를 받았다.

연초부터 이어진 수주 낭보는 한성희 포스코건설 사장의 '도시정비사업 집중' 전략과 무관하지 않다는 게 업계의 평가다.

포스코건설의 지난해 도시정비사업 수주액은 4조213억 원으로 업계 3위에 그쳤다. 같은 기간 1위인 현대건설 수주액은 5조5499억 원, 2위 GS건설 5조1437억 원으로 3위권과의 격차가 큰 편이다. 또 포스코건설의 경우 서울, 수도권 수주 비중이 상대적으로 낮다.

한 사장은 올해 신년사를 통해 "도시정비사업이 보다 더 본격적으로 진행될 전망이다. 브랜드를 강화하고 차별화된 설계와 서비스를 기반으로 핵심지역 랜드마크 사업을 수주하겠다"며 "서울 주요 단지 등 도시정비사업의 수도권 비중을 높이겠다. 리모델링 분야에 박차를 가해 리모델링은 '포스코건설 더샵'이라는 각인을 남기겠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포스코건설이 수주 행보를 이어가기 위해서는 하이엔드(최고급) 브랜드를 론칭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정비사업의 경우 조합이나 입주민이 브랜드 가치(이름)를 중요시하기 때문에 하이엔드 브랜드가 없으면 서울 시내 수주전에서 우위를 점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하이엔드 브랜드는 강남, 한강변 등 프리미엄 입지에 일반 아파트 브랜드와 차별화된 고급 아파트를 짓겠다는 취지로 개발됐다. 현대건설의 디에이치, DL이앤씨의 아크로, 호반건설의 써밋, 두산중공업의 트리마제, 롯데건설 르엘, 두산건설 위브더제니스 등이 대표적이다.

업계 관계자는 "하이엔드, 브랜드 고급화 요구가 거세지고 있고, 이에 따라 건설사들도 저마다 지역이나 아파트 특성에 맞는 브랜드 이원화 전략을 펼치고 있다"며 "포스코건설이 올해 서울 수주 비중을 높이겠다고 했고, 앞서 하이엔드 브랜드 적용을 약속한 만큼 올해 론칭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하이엔드 브랜드 론칭과 관련해) 결정된 것이 없다. 검토는 하고 있다"며 "노량진 3구역 수주 과정에서 제안된 '하이스트'는 제안명일 뿐이다. 올해 서울이나 1기 신도시 정비사업지를 집중적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minju@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