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LX인터·매일유업 등 광화문 원팀, KT 다회용컵 사용 캠페인 동참
입력: 2022.04.08 10:15 / 수정: 2022.04.08 10:15

이달 중 다회용컵 인프라 설치…"탄소 중립 실현 앞장설 것"

매일유업 직원들이 서울 광화문 본사 내 카페에 설치된 다회용컵 부스를 이용하고 있다. /KT 제공
매일유업 직원들이 서울 광화문 본사 내 카페에 설치된 다회용컵 부스를 이용하고 있다. /KT 제공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KT의 친환경 캠페인 '지, 우, 개(지구를 지키고, 우리를 지키고, 개인을 지키는 KT 친환경 캠페인)'가 광화문을 시작으로 전국으로 확산될 전망이다. KT는 지난해 ESG 경영의 일환으로 광화문 사옥과 송파 사옥에서 8개월간 약 14만 개의 일회용컵을 다회용컵으로 대체했다.

KT는 지난해부터 주요 사옥에서 시행해온 다회용컵 사용 캠페인을 광화문 원팀 소속 기업에 제안해 법무법인 태평양, LX인터내셔널, 매일유업 등 기업과 서울YMCA, 한국언론진흥재단,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 등 기관에서도 동참하기로 했다고 8일 밝혔다. 참여 기업의 사옥에는 이달 중 순차적으로 다회용컵 인프라가 설치될 예정이다.

KT는 사옥 내 카페에서 일회용컵 대신 다회용컵으로 음료를 제공하고 직원들이 사용한 컵을 각층에 비치된 전용 수거함에 넣으면 전문 업체 트래쉬버스터즈가 수거해 세척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했다. 수거된 컵은 6단계의 세척 과정을 거쳐 다시 제공되며, 최소 300회까지 사용할 수 있다. 상품성이 떨어진 다회용컵은 분쇄·재가공 과정을 통해 새로운 다회용 제품의 원재료로 사용된다. 일회용컵을 생산하고 폐기하는 과정의 탄소 배출량은 다회용컵의 10배에 달한다.

KT를 비롯한 광화문 원팀은 향후에도 다회용컵 사용 캠페인에 이어 인근 기관 내 친환경 공유 우산 사용하기, '나눠정' 앱을 활용한 플로깅(달리기를 하며 쓰레기를 줍는 환경 보호 활동) 등의 다양한 친환경 캠페인을 함께 실천하며 탄소 중립 실현에 앞장설 방침이다.

광화문 원팀은 KT를 비롯한 광화문 소재 기업, 지방자치단체, 비영리 기관 등 총 17개 기관이 모여 지난해 5월 출범했다. 대표적으로 서울시, 종로구청, 종로경찰서, 행정안전부, 라이나생명, 매일유업, 사회복지공동모금회, LX인터내셔널 등이 참여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광화문 인근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식당의 음식을 밀키트 형태로 구성해 판매하거나 상인들이 판매하던 판매 물품을 패키지로 묶어 소속 기관의 임직원들에게 판매하는 등의 캠페인을 함께 실시해왔다.

rocky@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