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금융&증권 >증권 >업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현대차증권, 홀세일 강화 나선다…조직 개편·신규 인사 선임
입력: 2022.03.07 15:24 / 수정: 2022.03.07 15:24

한화투자증권 출신 김현종 전무, 홀세일 부장 선임

현대차증권은 지난 4일 홀세일(Wholesale) 비즈니스 강화를 위해 조직 개편을 단행하고 홀세일 사업부장, HPS(Hyundai Pension Service) 실장을 신규 선임했다고 7일 밝혔다. /현대차증권 제공
현대차증권은 지난 4일 홀세일(Wholesale) 비즈니스 강화를 위해 조직 개편을 단행하고 홀세일 사업부장, HPS(Hyundai Pension Service) 실장을 신규 선임했다고 7일 밝혔다. /현대차증권 제공

[더팩트|윤정원 기자] 현대차증권은 홀세일(wholesale) 사업부장 및 HPS(Hyundai Pension Service) 실장을 신규 선임하며 홀세일 영업력 강화에 나섰다고 7일 밝혔다.

현대차증권은 지난 4일 법인 사업 부문의 조직개편을 단행, 기존 개별 실 조직으로 분리돼 있던 법인사업실, HPS실, 채권사업실을 새로운 상위 조직인 홀세일 사업본부 산하로 편입시켰다. 법인 사업 부문을 하나의 사업본부로 통합함으로써 홀세일 비지니스의 구심점을 마련하는 한편 법인 고객 투자 플랫폼으로서의 역할 강화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현대차증권은 홀세일 사업부 신설, 개편에 따라 신임 홀세일 사업부장에 한화투자증권 출신의 김현종 전무를 선임했다. 김현종 전무는 대우증권과 한화투자증권을 거치며 순수 법인 영업 경력만 20년 이상 쌓아온 홀세일 전문가다. 대우증권 퇴직연금 본부장을 거치며 퇴직연금 사업에 대한 경험까지 두루 갖춘 인물로 평가 받는다.

연금사업을 담당하는 신임 HPS실장에는 한국투자증권 출신의 한관식 상무를 선임했다. 한관식 상무는 2005년 국내 퇴직연금제도 도입 시점부터 관련 업무를 수행하며 연금시장에서 폭넓은 네트워크와 높은 시장 이해도를 보유한 것으로 정평이 난 인물이다. 특히 DC 및 IRP 분야에서 꾸준히 전문성을 쌓아왔으며 관련 시장 확대 추세에 따라 적극적인 컨설팅으로 이름을 알리고 있다.

현대차증권 측은 "최근 코로나19 사태 및 글로벌 지정학적 리스크 고조, 주요국 통화정책 등 글로벌 빅 이슈에 따라 자본시장 전반에 불확실성이 확대되고 있다"며 "시장 경험이 풍부한 인물을 선임함으로써 고객 니즈에 맞춘 경쟁력 강화에 힘쓸 계획"이라고 밝혔다.

garden@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