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경제일반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홈플러스, 간편식 특화존 만든다…"고객 편의에 초점 맞춘 혁신"
입력: 2022.02.24 17:54 / 수정: 2022.02.24 17:54
홈플러스가 매장 내 간편식 특화존 다이닝 스트리트를 조성한다. /홈플러스 제공
홈플러스가 매장 내 간편식 특화존 '다이닝 스트리트'를 조성한다. /홈플러스 제공

[더팩트│최수진 기자] 홈플러스가 간편식 전성시대를 맞아 고객편의를 최우선으로 한 간편식 특화존 '다이닝 스트리트'를 조성하며 본격적인 간편식 시장 공략에 나선다고 24일 밝혔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발표한 '2021 가공식품 세분시장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19 이전에 비해 구입이 증가했다고 인식하는 즉석조리식품 중 간편식(밀키트)이 66%로 가장 높았고 향후 구입이 증가할 즉석식품도 간편식이 51.2%을 차지하며 가장 높은 선호도를 보였다.

다이닝 스트리트는 이런 트렌드에 발맞춰 냉장/냉동/상온 간편식을 모두 한데 모은 공간이다. 식사부터 디저트까지 HMR(가정간편식)을 비롯한 모든 종류의 간편식을 한 곳에서 해결 가능한 원스톱 쇼핑을 구현해 고객편의 극대화에 초점을 맞춘 것이 특징이다.

홈플러스는 메뉴 구색 확대 및 다양화를 위해 밀키트 업계 최고로 손꼽히는 브랜드의 히트 상품을 중심으로 개편했다. 또한 고객의 다양한 니즈를 충족시키기 위해 한식 위주였던 제품군을 양식, 일식, 중식, 아시안 등의 다양한 카테고리로 확장하며 다채로운 구색을 갖췄다. 더불어 품질과 소용량에 집중한 홈플러스 PB 밀키트 상품개발에도 힘쓴다는 계획이다.

특히 1인 가구 증가로 소포장 밀키트에 대한 수요가 높아진 것을 겨냥, 이제훈 사장의 지시로 기존의 대용량 홈플러스 PB 밀키트를 1인분 밀키트로 제작한 것이 대표적인 사례다.

또한 매드포갈릭, 동보성 등 유명 맛집 및 프랜차이즈의 특색 메뉴를 쉽게 즐길 수 있도록 RMR(레스토랑간편식)에도 신경을 기울였다. 게다가 아직 잘 알려지지 않은 전국의 로컬 맛집을 발굴하고 협업을 통해 상품개발을 지속적으로 해나갈 계획이다.

홈플러스는 리뉴얼 오픈 매장(간석점, 월드컵점, 청라점, 송도점, 작전점)을 시작으로 현재 60개 점포에 '다이닝 스트리트'를 구성했으며 연내 전국 100개 점으로 확대를 목표로 한다는 계획이다.

김다솔 홈플러스 신선가공팀장은 "다이닝 스트리트를 구상할 때 무엇보다도 고객편의를 가장 우선시 했다"며 "고객들이 홈플러스에 오면 세상 모든 음식을 간편식으로 즐길 수 있도록 새로운 메뉴 개발과 확대에 더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jinny0618@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