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경제일반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렌탈로 벌고, 호텔서 까먹고…SK네트웍스, 포트폴리오 개편 시급
입력: 2022.02.17 00:00 / 수정: 2022.02.17 09:05

호텔·리조트 사업 '워커힐' 2년째 적자…책임 화살 향하는 최신원 실형 선고

SK네트웍스가 자회사들의 실적 개선을 바탕으로 성장세를 이어가기 위해 나서고 있지만 일부 부진한 사업으로 인해 여전히 제자리걸음 수준이다. 특히, 호텔리조트 사업을 담당하는 워커힐은 2년째 적자를 이어가고 있다. 사진은 서울 광진구 워커힐 모습. /더팩트 DB
SK네트웍스가 자회사들의 실적 개선을 바탕으로 성장세를 이어가기 위해 나서고 있지만 일부 부진한 사업으로 인해 여전히 제자리걸음 수준이다. 특히, 호텔리조트 사업을 담당하는 워커힐은 2년째 적자를 이어가고 있다. 사진은 서울 광진구 워커힐 모습. /더팩트 DB

[더팩트│최수진 기자] SK네트웍스가 자회사들의 실적 개선을 바탕으로 성장세를 이어가기 위해 나서고 있지만 일부 부진한 사업으로 인해 여전히 제자리걸음 수준이다. SK네트웍스의 핵심이자 대표 사업인 렌탈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도 긍정적인 지표를 나타내고 있지만 호텔 사업은 적자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해까지 SK네트웍스를 이끌며 사업 전반을 총괄한 '오너' 최신원 전 회장에 대한 책임의 화살이 쏠리지만 현재 회사 내 모든 직책을 내려놓고 사임한 상태다. 다만 최 전 회장의 장남 최성환 SK네트웍스 사업총괄은 부친의 빈자리를 채우기 위한 영향력이 점차 확대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 SK네트웍스, 지난해 영업익 '1.7% 감소'에 그쳤지만…

SK네트웍스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은 11조181억 원, 영업이익은 1219억 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전년 대비 3.7%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1.7% 감소했다. 코로나19 영향 속에서도 SK렌터카, SK매직 등 렌탈 자회사가 긍적적인 기록하면서 실적 방어에 성공했다는 게 SK네트웍스의 설명이다.

실제, SK매직은 지난해 매출 1조788억 원, 영업이익 712억 원을 기록하며 2년 연속 매출 1조 원을 유지했다. 렌탈 누적계정도 222만 개를 돌파하며 꾸준히 확대되고 있다. 2016년 11월 말 SK네트웍스로 편입된 SK매직은 지난 5년간 매출과 렌탈 누적계정 각각 2.3배, 영업이익은 2.6배가 증가해, 성장성과 수익성을 동시에 달성했다.

SK렌터카도 같은 기간 매출 1조9084억 원, 영업이익 1335억 원을 달성하며 전년 대비 실적 개선에 성공했다. 코로나19 이후 국내여행 고객이 늘어나자 렌터카 업계 전체가 입었고, SK렌터카 역시 코로나19 반사이익을 누리며 고객이 증가, 장기렌탈 매출이 늘어났다.

SK네트웍스의 핵심 자회사인 SK매직은 2년 연속 매출 1조 원을 기록하는 반면 워커힐의 매출은 2016년 2271억 원에서 지난해 1658억 원으로 27.0% 급감했다. /최수진 기자
SK네트웍스의 핵심 자회사인 SK매직은 2년 연속 매출 1조 원을 기록하는 반면 워커힐의 매출은 2016년 2271억 원에서 지난해 1658억 원으로 27.0% 급감했다. /최수진 기자

그러나 SK네트웍스는 렌탈 자회사의 이 같은 성장에도 영업이익 개선에 실패했다. 이는 호텔·리조트 사업부문인 '워커힐'의 수익성이 악화되며 전체 실적에 악영향을 줬기 때문이다. 워커힐의 지난해 매출은 1653억 원, 영업적자는 310억 원 수준이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5.8% 하락했고, 적자는 2년째 지속되고 있다.

SK네트웍스는 공식 홈페이지에 게시한 '2021년 4분기 경영실적' 보고서에서도 SK매직과 SK렌터카의 경우 '주요 사업'으로 분류해 구체적인 사업 성과를 공개했지만 워커힐에 대해서는 자세한 언급을 피했다.

SK네트웍스는 이번 실적에 대해 "워커힐의 경우 코로나19에 따른 객실 및 식음료 업장 운영 시간 축소 등으로 인한 영향이 불가피했다"고 설명했다.

SK네트웍스 관계자는 "워커힐의 실적이 하락한 것은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축소 운영하다 보니 그런 여파가 생긴 것"이라며 "코로나19 이후 사업 인수 시도는 하지 않았고 현재도 인수와 관련한 계획은 없다. 그러나 워커힐의 공간을 활용해 베이커리를 새로 오픈하고, 전시공간에서 플래그십 스토어를 운영하고 있다. 또한, 호텔업계에서 최근 많이 하는 HMR(간편가정식) 사업도 하는 등 다각도로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 실적 까먹는 '워커힐' 어쩌나…몇 년째 '아픈손' 타개책 없나

문제는 워커힐의 실적 문제가 코로나19 이후에만 발생한 것이 아니라는 점이다. 워커힐은 2017년부터 불안정한 실적이 이어지고 있다.

실적 악화 조짐은 2015년 특허 심사에서 사업권을 상실하면서 나타나기 시작했다. 당시 관세청이 '시내면세점 특허사업자' 심사에서 기존에 운영 중인 SK네트웍스의 사업권을 신세계에 내줬다. 이에 서울 광진구에 있는 워커힐면세점은 2016년 5월에 영업을 종료했다. 워커힐면세점이 영업을 중단한 것은 1992년 개장 이후 24년 만이다.

지난해 10월 SK네트웍스 오너 경영에서 물러난 최신원 전 회장은 지난달 1심 선고에서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 받았다. /남용희 기자
지난해 10월 SK네트웍스 '오너 경영'에서 물러난 최신원 전 회장은 지난달 1심 선고에서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 받았다. /남용희 기자

이후 SK네트웍스는 워커힐의 면세 사업을 되찾기 위해 노력했다. 워커힐의 영업이익은 2016년 55억 원에서 이듬해 77억 원의 적자로 전환됐다. 2018년에는 1억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하고, 2019년 32억 원까지 회복됐지만 코로나19가 발생한 2020년 다시 439억 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이후 지난해 310억 원의 적자가 발생하며 하락세가 이어지는 상황이다. 매출 역시 2016년 2271억 원에서 지난해 1658억 원으로 27.0% 급감했다.

당시 회사를 이끌던 최신원 전 SK네트웍스 회장은 "회사의 역량을 총 결집해 워커힐 면세점을 반드시 되찾겠다"며 "호텔과 면세점을 비롯한 워커힐 전체 매출을 향후 3년 내 연간 1조 원대로 키우고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관광명소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2016년 말 서울 시내 면세점 3차 추가 입찰에 참여했지만 최종 실패했고, 이후 실적은 크게 악화됐다.

SK네트웍스는 지난 2009년 차세대 사업을 찾아 실적 개선에 성공하겠다는 목적으로 워커힐(쉐라톤호텔, W호텔)을 흡수 합병했으나 합병 이후에도 큰 효과를 발생시키지 못했고, 이마저도 면세 사업 중단 이후 적자가 발생하며 전체 실적에 악영향을 주고 있다.

◆ '실형 선고' 최신원 장남 최성환, 부친 빈자리 채우기 위한 영향력 확대 예상

사업 악화의 책임에서 자유롭지 못한 최 전 회장은 지난해 10월 사임, '오너 경영'에서 손을 뗀 상태다.

최종건 SK그룹 창업주의 둘째 아들인 최 전 회장은 자신이 운영하던 회사에서 2000억 원 상당을 횡령한 혐의를 받아 지난해 3월 구속 기소됐고, 같은 해 9월 구속 기간이 만료돼 풀려난 뒤 불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아왔다. 1심 재판부는 지난달 27일 일부 혐의를 인정해 실형을 선고했다.

당시 재판부는 "최 전 회장이 골프장 사업을 위해 회장으로 있던 SK텔레시스에서 자신의 회사로 자금 155억여 원을 빌려주는 방식으로 손해를 초래했다"며 "개인적 이익을 위해 거액의 회삿돈을 자의적으로 처분한 실질적 손해를 가해 비난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다만 "도주할 염려가 없고 증거인멸 우려가 거의 해소됐다"면서 법정구속은 하지 않았다.

최 전 회장의 장남 최성환 사업총괄은 지난해부터 SK네트웍스 지분을 매입하고 있다. 현재 최 사업총괄이 확보한 지분은 1.89%다. 업계에서는 최 사업총괄이 올해부터 아버지의 뒤를 이어 회사 내 역할을 키울 것이라는 의견이 나온다.

jinny0618@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