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금융&증권 >금융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고승범 "글로벌 긴축·우크라이나 리스크 예의주시해야"
입력: 2022.02.14 13:33 / 수정: 2022.02.14 13:33

금융시장점검회의서 "잠재위험요인 관리 강화해야"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14일 금융시장점검회의에서 국내외 변동성이 확대될 가능성이 있는 만큼 철저한 대비 태세를 유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임영무 기자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14일 금융시장점검회의에서 "국내외 변동성이 확대될 가능성이 있는 만큼 철저한 대비 태세를 유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임영무 기자

[더팩트|이민주 기자]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글로벌 긴축과 우크라이나 리스크 등 위험요인이 다발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며 다가올 충격에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14일 금융위원회(금융위)에 따르면 고 위원장은 이날 오전 간부들과 비대면으로 금융시장점검회의를 열고 시장 변동선 확대 대비, 잠재위험요인 관리 강화, 신속·투명한 금융행정 제공 등을 당부했다.

업계에 따르면 지난주 발표된 미국 1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7.5%로 40년 만에 최대치를 갱신했다. 또 최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각국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 때문에 지난 11일(현지시간) 미국 증시는 기술주 중심의 매물이 쏟아지며 급락했다. 이날 다우존스 산업지수는 1.43% 내렸으며 나스닥 종합지수는 2.78%, S&P500는 1.9% 떨어졌다.

이에 고 위원장은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 소지에 대한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고 위원장은 "지난달에 이어 국내·외 금융시장 변동성이 다시 확대될 가능성이 있는 만큼 철저한 모니터링 및 대비 태세를 지속 유지해야 한다"며 "특히 우크라이나 이슈는 향후 전개 방향이 매우 불확실한 상황이므로 예의주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잠재위험요인 관리 강화에도 각별히 주력해달라고 주문했다. 고 위원장은 "다수의 위험요인이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하고 글로벌 긴축이 가시권에 들어오고 있다"며 "경기 하방리스크, 금융 불균형 리스크 등이 '상호 강화작용'을 일으킬 수 있는 만큼, 경제·금융 상황을 면밀히 살펴나가야 한다"고 설명했다.

고 위원장은 "전 세계적으로 유동성이 전례없이 늘어난 만큼 글로벌 긴축 개시로 지금까지 경험 못한 경제·금융여건의 변화 가능성도 있다"며 "금융안정을 책임지는 금융위는 '금융안정 방어선'을 지켜낸다는 각오로, 소임을 다해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금융권, 가계·기업에도 다가올 충격에 단단히 대비하라고 당부했다.

고 위원장은 "금융권은 단기적 이익 추구에 매몰되어 직면한 리스크를 간과하거나 과소평가하는 우(愚)를 범하지 않기를 재차 당부한다"며 "가계·기업은 금리상승 충격 등을 견딜 수 있을지 재무상태를 점검하고, 과도한 레버리지는 줄여나가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고 위원장은 그러면서 "가계부채, 자영업자부채, 비은행권 리스크 등 핵심위험 분야를 주의 깊게 살피면서 필요한 선제조치를 취하도록 하겠다"며 "대국민·금융산업 금융행정서비스 전반의 혁신을 위해 금융위뿐만 아니라 금융감독원, 정책금융기관 등 관련 집행기관들도 협업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minju@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