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대한항공·아시아나 "싱가포르 경쟁 당국, 무조건 기업결합 승인"
입력: 2022.02.09 08:00 / 수정: 2022.02.09 08:00

터키·대만·베트남 이어 싱가포르 기업결합 승인

대한항공이 8일 오후 임의 신고국가인 싱가포르 경쟁 당국으로부터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대한 무조건적인 기업결합 승인을 받았다. /더팩트 DB
대한항공이 8일 오후 임의 신고국가인 싱가포르 경쟁 당국으로부터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대한 '무조건'적인 기업결합 승인을 받았다. /더팩트 DB

[더팩트 | 서재근 기자] 대한항공은 전날(8일) 오후 임의 신고국가인 싱가포르 경쟁 당국으로부터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대해 '무조건'적인 기업결합 승인을 받았다고 9일 밝혔다.

싱가포르 경쟁·소비자위원회(CCCS)는 승인 결정문에서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합병은 싱가포르 경쟁법상 금지되는 거래가 아니다"고 말했다.

CCCS는 지난해 7월 이래로 항공 산업 규제기관, 경쟁사, 소비자 포함 150여 이해 관계자로부터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간 기업결합 신고에 대한 의견을 청취했다.

CCCS는 여객 부문에서 싱가포르 항공 등 경쟁 항공사의 경쟁압력 등에 의해 가격인상 가능성이 낮고, 화물 부문에서도 싱가포르 항공 뿐 아니라 경유 노선을 통한 화물항공사 및 잠재적 경쟁자로부터의 경쟁 압력이 상당하며 초과 공급 상황 등에 의해 경쟁제한 우려가 낮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대한항공은 지난해 1월 14일 9개 필수신고국가 경쟁당국에 기업결합신고를 진행한 이래 현재 필수신고국의 경우 터키, 대만, 베트남 경쟁당국으로부터 기업결합 승인을 받았으며, 태국도 기업결합 사전심사 대상이 아님을 통보받았다.

아울러 임의신고국가의 경우 이번 싱가포르를 포함 말레이시아로부터 승인 결정을 받았으며, 필리핀 경쟁당국으로부터도 신고대상이 아니므로 절차를 종결한다는 의견을 접수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미국과 유럽연합(EU), 중국, 일본 등 나머지 필수신고국가 및 임의신고 국가 가운데 미승인 상태인 영국, 호주 경쟁 당국과 적극적으로 협조해 조속한 시일 내에 절차를 마무리해 아시아나항공 인수 절차를 마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항공 업계에 따르면 이날 오전 공정거래위원회는 전원회의를 열고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간 기업결합 안건을 논의한다. 업계에서는 원안대로 '조건부 승인' 가능성이 유력하게 점쳐지고 있다.

likehyo85@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