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GS이니마, 베트남 수처리업체 인수 "동남아시아 진출"
입력: 2022.02.08 14:37 / 수정: 2022.02.08 14:37

베트남 남부 롱안성 공업용수 공급업체 PMV 지분 30% 인수

GS건설은 8일 자회사 GS이니마가 베트남 수처리 업체 지분을 인수했다고 밝혔다. /GS건설 제공
GS건설은 8일 자회사 GS이니마가 베트남 수처리 업체 지분을 인수했다고 밝혔다. /GS건설 제공

[더팩트|이민주 기자] GS건설의 자회사 GS이니마가 베트남 수처리 업체 지분을 인수하며 동남아 수처리시장에 진출한다.

GS건설은 GS이니마가 베트남 남부의 롱안성 공업용수 공급업체인 푸미빈 건설투자사(Phu My Vinh Investment & Construction Joint Stock Corporation, PMV)의 지분 30%를 인수했다고 8일 밝혔다.

GS건설에 따르면 PMV는 호치민시와 인접한 롱안성에서 2개 공업용수 공급 사업장을 운영 중인 수처리 업체로 지분은 GS이니마(30%), 말레이시아 수처리 회사인 RBC(30%), 베트남 개인 투자자(40%)로 구성됐다. 대부분의 계약이 50년으로 장기간이다.

베트남 경제가 빠르게 성장하며 공업용수 처리와 공급에 대한 수요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돼 안정성과 성장성 모두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는다.

GS건설은 "베트남은 아세안(동남아시아국가연합 10개국)의 4위권 경제 대국으로 GS이니마의 이번 베트남 PMV 지분 인수는 동남아시아 시장 확대를 위한 중요한 교두보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이번 인수를 통해 GS이니마는 아시아 수처리 시장 진출과 함께 사업 영역을 전 세계로 확대해 수처리 업계의 글로벌 리더로서의 입지를 확고히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특히 GS건설이 싱가포르에서 세계 최초로 '해수 담수화 신재생에너지 혁신기술' 개발하고 이를 상용화하기 위한 연구를 싱가포르 수자원공사와 공동으로 진행하고 있는 만큼 향후 시장 확대에 시너지가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허윤홍 GS건설 신사업 부문 대표는 "베트남 시장 진출로 GS이니마는 오세아니아를 제외한 5대주로 수처리 사업영역을 확장하는 계기를 만들게 됐다"며 "수처리사업은 GS건설의 미래 성장 동력이자 ESG시대 대표적인 친환경 사업으로 이 분야의 글로벌 리더로서의 위상을 공고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GS이니마는 지난 2019년 브라질법인을 통해 브라질 산업용수 부문 1위 업체인 'BRK 암비엔탈'의 산업용수 사업부문을 인수해 남미시장에 진출했으며, 이어 지난 2020년에는 오만에서 예상 매출만 총 2조4750여억 원에 이르는 알 구브라 3단계와 바르카 5단계 민자 담수발전사업(IWP) 프로젝트를 각각 수주하며 중동시장에도 진출한 바 있다.

minju@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