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르노삼성, 최성규 신임 연구소장 임명
입력: 2022.02.07 10:23 / 수정: 2022.02.07 10:23

"고객 경험 중심의 혁신적인 기술 개발 주도 기대"

르노삼성자동차가 르노삼성 중앙연구소 신임 연구소장에 최성규 전 시스템 엔지니어링 담당 임원을 임명했다. /르노삼성자동차 제공
르노삼성자동차가 르노삼성 중앙연구소 신임 연구소장에 최성규 전 시스템 엔지니어링 담당 임원을 임명했다. /르노삼성자동차 제공

[더팩트ㅣ이선영 인턴기자] 르노삼성자동차(르노삼성)는 르노삼성 중앙연구소 신임 연구소장에 최성규 전 시스템 엔지니어링 담당 임원을 임명했다고 7일 밝혔다.

최성규 신임 연구소장(R&D본부장)은 1992년 삼성그룹 공채 입사 후 1996년부터 삼성자동차와 르노삼성에서 품질과 R&D 분야 주요 보직을 역임했다.

최 신임 연구소장은 시스템 엔지니어링 담당 임원 역임 중 차량 내에서 상품 주문부터 결재와 수령까지 가능한 인카페이먼트(In Car Payment) 시스템을 국내 최초로 개발했고 기존 차량 소비자들도 해당 기능을 이용할 수 있도록 무선소프트웨어업데이트(OTA, Over The Air)를 통한 멀티미디어 시스템 무상 업그레이드를 완수했다. 또한 르노삼성 차량 내 탑재되는 전장 시스템, 멀티미디어, 커넥티비티, 자율주행 관련 연구 개발도 주도했다.

2005년 품질기획팀장, 2009년 시장품질 정보 및 기술 담당을 맡았던 최 신임 연구소장은 2013년 임원으로 승진해 르노삼성 전장·샤시 시스템 엔지니어링 연구 개발을 총괄해 왔다.

또 그는 2017년부터 2년 동안 르노그룹 프랑스 연구소에서 르노의 신차 아키텍쳐 개발 업무에도 참여했다. 이후 르노삼성에서 시스템 엔지니어링 총괄을 이어 오다 르노삼성 출범 이후 두 번째 한국인 연구소장으로 임명됐다.

최 신임 연구소장은 2024년 출시 준비 중인 볼보의 CMA 플랫폼 기반 친환경 신차가 인텔리전트 테크놀로지를 강점으로 내세우고 있는 만큼 이번 신차 개발을 이끌 적임자로 평가받고 있다.

르노삼성 관계자는 "최 신임 연구소장은 그동안의 커넥티비티 등 인텔리전트 테크놀로지와 자동차 시스템 분야 개발 경력과 고객 관점에서의 시장 품질 노하우를 접목해 향후 고객 경험 중심의 혁신적인 기술 개발을 주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전임 권상순 연구소장은 비즈니스 파트너십 담당 중역으로서 르노삼성의 신규 비즈니스와 파트너십 개발을 계속해서 지원할 예정이다.

seonyeong@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