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르노삼성, 2024년 '르노·지리' 합작 친환경차 생산
입력: 2022.01.21 18:56 / 수정: 2022.01.21 18:56

볼보 CMA 플랫폼 기반…"부산공장서 생산" 

르노삼성이 오는 2024년부터 부산공장에서 르노그룹과 중국 지리홀딩그룹의 합작 친환경 차량을 생산·판매한다고 21일 밝혔다. /르노삼성 제공
르노삼성이 오는 2024년부터 부산공장에서 르노그룹과 중국 지리홀딩그룹의 합작 친환경 차량을 생산·판매한다고 21일 밝혔다. /르노삼성 제공

[더팩트 | 서재근 기자] 르노삼성자동차(르노삼성)가 르노그룹과 중국 최대 민영 자동차 그룹인 지리홀딩그룹의 친환경 차량 등 합작 모델을 국내에서 연구 개발, 오는 2024년부터 판매한다고 21일 밝혔다.

르노그룹과 지리홀딩그룹은 이날 한국 시장을 위한 양사 합작 모델 출시를 골자로 하는 상호 협력안에 최종 합의하고, 글로벌 시장까지 진출하는 방안도 함께 모색하기로 뜻을 모았다.

양사의 합작 모델은 르노삼성자동차 연구진들이 지리홀딩 산하 볼보의 CMA 플랫폼과 최신 하이브리드 기술을 기반으로 개발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지리홀딩은 스웨덴에 위치한 연구개발(R&D)센터를 중심으로 기술 지원을 하고, 르노그룹은 차량 디자인을 담당할 예정이다.

지리홀딩의 CMA 플랫폼은 현재 볼보의 'XC40'과 'C40'을 비롯해 지리자동차, 링크앤코 등 지리홀딩 산하 다양한 브랜드에서 활용되고 있다.

특히, 이번 합작 모델은 오는 2024년부터 르노삼성 부산공장에서 생산돼 하이브리드와 내연기관 차량부터 국내 시장에 르노삼성 브랜드로 출시될 예정이다. 르노삼성의 판매 및 A/S 서비스 네트워크도 모두 이용 가능하다.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 대표이사는 "이번 결정으로 르노삼성은 더욱 폭넓은 친환경 차량 라인업을 가지고 국내 소비자들을 만날 수 있게 됐다"라며 "특히 르노그룹과 지리홀딩그룹 양사 협력의 중심에 르노삼성자동차가 자리하게 된 것은 글로벌 파트너십 관점에서 르노삼성의 역할과 책임이 더욱 커졌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이어 "급변하고 있는 글로벌 자동차 시장 상황에서 이번 합작 모델들이 정부, 지자체, 협력업체 등 많은 분들의 관심과 지원에 힘입어 부산공장의 안정적인 생산 물량으로 자리하게 된다면 부산 지역은 물론 국내 자동차 산업 발전에도 이바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르노그룹과 지리홀딩그룹은 이번 협력을 통해 아시아 지역에서 하이브리드 차량의 시장 점유율을 높이고, 전 세계적인 탄소 배출량 절감 노력에도 동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ikehyo85@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