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경제일반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정용진 "저의 자유로 상처받은 분께 사과"
입력: 2022.01.13 15:05 / 수정: 2022.01.13 15:26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이마트 노동조합의 성명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이선화 기자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이마트 노동조합의 성명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이선화 기자

이마트 노조 성명 하루 만에 사과 발언…자숙하겠다는 의미 

[더팩트│최수진 기자]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이마트 노동조합의 성명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노조 측에서 인스타그램 발언에 대한 우려를 표명하는 입장문을 낸 지 하루 만이다.

13일 정용진 부회장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인스타그램에 온라인 기사를 캡처한 사진과 함께 "나로 인해 동료와 고객이 한 명이라도 발길을 돌린다면 어떤 것도 정당성을 잃는다"며 "저의 자유로 상처받은 분이 있다면 전적으로 저의 부족함입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정용진 부회장이 캡처한 기사는 정 부회장의 인스타그램 활동에 대한 이마트 노조의 성명에 대한 내용이다.

정용진 부회장은 나로 인해 동료와 고객이 한 명이라도 발길을 돌린다면 어떤 것도 정당성을 잃는다고 밝혔다. /인스타그램 갈무리
정용진 부회장은 ""나로 인해 동료와 고객이 한 명이라도 발길을 돌린다면 어떤 것도 정당성을 잃는다"고 밝혔다. /인스타그램 갈무리

앞서 이마트 노조는 "어려운 환경에서 고객과 국민들께 분란을 일으키고 회사의 이미지에 타격을 주는 정용진 부회장의 언행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며 "본인이 하고 싶은 말을 하는 것은 자유지만, 그 여파가 수만 명의 신세계, 이마트 직원들과 그 가족들에게도 미치는 것을 고려해야 한다. 정말 '자유인'이며 '핵인싸'를 원한다면 경영에서 완전히 손을 떼면 된다. 기업인이길 원한다면 그 경계를 분명히 해야 한다. 또한, 그간 사업가로서의 걸어온 발자취를 한번 돌아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 부회장은 지난해 말부터 온라인에서 '공산당이 싫다', '멸공', '반공방첩' 등의 글을 올려 도마에 오른 바 있다. 정용진 부회장의 이번 발언은 향후 인스타그램을 통해 정치 관련 논란을 만들지 않겠다는 의미로 관측된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고객과 직원은 신세계가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고, 양보할 수 없는 가치라고 보는데 이 부분에서 논란이 생기니 대처에 나서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jinny0618@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