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경제일반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현대백화점, 판교점에 'MZ전문관' 선보인다…"젊은층 공략 강화"
입력: 2022.01.11 14:52 / 수정: 2022.01.11 14:52
현대백화점이 판교점 4층 유플렉스를 리뉴얼 오픈했다. /현대백화점 제공
현대백화점이 판교점 4층 유플렉스를 리뉴얼 오픈했다. /현대백화점 제공

여의도 '더현대 서울'서 검증된 영고객 유입효과 기대

[더팩트│최수진 기자] 현대백화점이 판교점에 신진 브랜드로 채워진 2030세대 전문관을 선보인다.

11일 현대백화점은 판교점 4층 유플렉스를 리뉴얼 오픈했다고 밝혔다. 판교점 유플렉스는 총 6950㎡(2100평) 규모로, 패션, 아웃도어, 라이프스타일, 엔터테인먼트 등 다양한 분야의 총 72개 브랜드로 구성된다. 특히, 이 가운데 13개 브랜드는 백화점에 처음으로 입점하는 브랜드며, 전체 브랜드의 절반가량인 30여 개는 경기 남부상권에서 처음 선보인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판교점 유플렉스는 기존 캐주얼 의류와 SPA 등 전통적인 백화점 영캐주얼 상품군 중심으로 꾸미던 운영방식에서 벗어나 MZ세대가 즐겨 찾는 온라인 기반 신진 브랜드와 다양한 유형의 라이프스타일 콘텐츠를 대거 오프라인 매장으로 선보여, 2030세대들이 실제 즐기고 머물고 싶은 놀이 공간으로 연출한 것이 특징"이라고 말했다.

새단장한 판교점 유플렉스에서는 독특한 디자인과 콘셉트의 신진 브랜드를 중점적으로 선보인다. 또한, 유플렉스 공간 전체를 젊은 고객 층에게 새로운 영감과 즐거움을 선사할 수 있도록 휴식·전시·이벤트 특화 공간인 '아이코닉 스퀘어' 등의 연출에 집중했다.

특히 MZ세대 공략 강화를 위해 더현대 서울에서 첫선을 보인 큐레이션 전략을 더욱 발전 시켜 적용했다. 판교점 유플렉스에 입점한 72개 브랜드 중 10여 개는 더현대 서울에서의 성과를 바탕으로 백화점 영업망을 확대한 브랜드고, 20여 개 브랜드는 더현대 서울에서 선보인 팝업스토어를 통해 발굴된 신진 브랜드다.

이희석 현대백화점 상품본부 영패션팀장은 "주요 점포에서 진행된 팝업스토어를 통해 인기가 검증된 브랜드들을 엄선해 이번 판교점 유플렉스에서 새롭게 선보이게 됐다"며 "한국판 실리콘밸리인 판교상권 고객층을 공략하기 위해 맞춤형 자동차 키홀더숍, 전기 자전거 및 캠핑용품 전문 편집매장 등 기존 백화점 매장에서 접하기 힘들었던 프리미엄 라이프스타일 콘텐츠를 대거 선보인 것이 특징"이라고 말했다.

현대백화점은 판교점이 이번 유플렉스 리유얼 오픈으로 지난해 40%대 수준이었던 판교점 20~30대 고객 비중(구매 고객수 기준)이 50% 수준으로 늘어나 더현대 서울과 더불어 국내 최고의 MZ세대 특화 쇼핑 놀이 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코로나19 이후 오프라인 유통 채널은 점점 경험을 중시하는 장소가 되는 추세"라며 "앞으로도 최신 트렌드와 엔터테인먼트 등을 선도적으로 들여와 MZ세대에게 현대백화점에서만 느낄 수 있는 즐거움을 선사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점포에 MZ특화 공간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jinny0618@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