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한화건설, 대전하수처리장 시설현대화 맡는다
입력: 2022.01.11 08:36 / 수정: 2022.01.11 08:36
한화건설이 대전 하수처리장 통합·이전을 위해 민간투자사업 실시협약을 체결했다. /한화건설 제공
한화건설이 대전 하수처리장 통합·이전을 위해 민간투자사업 실시협약을 체결했다. /한화건설 제공

기존 시설 통합·이전 위해 민간투자사업 실시협약 체결 

[더팩트|이민주 기자] 한화건설이 대전 하수처리장을 통합·이전하는 시설현대화 사업을 추진한다.

한화건설은 전날(10일) 대전광역시청에서 '대전하수처리장 시설현대화 민간투자사업'의 실시협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최광호 한화건설 부회장과 허태정 대전시장을 비롯한 양측 관계자가 참석해 성공적인 사업추진을 위한 협력을 약속했다.

협약을 통해 한화건설을 대표사로 하는 대전엔바이로㈜는 기존의 원촌동 하수처리장과 오정동 분뇨처리장을 유성구 금고동 일원으로 통합 이전한다.

사업비 7214억 원을 투입해 하수처리장을 지하화 및 현대화해 악취 발생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고 지상에는 공원과 체육시설 등 각종 편익시설을 조성할 예정이다.

통합 이전할 시설은 하수처리 65만 t/일, 차집관로 11.3km 규모로 올해 착공해 2027년 준공을 목표로 한다.

한화건설은 이번 사업이 국내 최대 규모의 하수처리장 민간투자사업이자 최초의 하수처리장 이전사업이라고 설명했다.

한화건설은 "수처리 분야는 물론 민간투자사업에 차별화된 역량을 보유한 한화건설이 대표사로 참여함에 따라 안정적이고 효율적으로 수행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자사는 환경신기술 인증을 받은 PRO-MBR공법(초고도하수처리기술)을 비롯한 환경 분야 특허 52건과 환경신기술 8건, 녹색기술 5건을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광호 한화건설 부회장은 "한화건설이 보유한 다양한 환경신기술과 해당 분야에서의 축적된 노하우를 기반으로 이번 사업이 노후 하수처리장 현대화사업의 모범적인 추진사례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minju@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