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청와대 간 이재용 "백신만큼 통신도 중요한 인프라…6G 선제 대비"
입력: 2021.12.27 17:58 / 수정: 2021.12.27 17:58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왼쪽)이 27일 청와대에서 열린 청년희망온 참여 기업 대표 초청 오찬 간담회에 참석해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을 듣고 있다. 오른쪽은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뉴시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왼쪽)이 27일 청와대에서 열린 '청년희망온 참여 기업 대표 초청 오찬 간담회'에 참석해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을 듣고 있다. 오른쪽은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뉴시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미·중 탐내는 좋은 인재 키워야"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7일 청와대를 방문해 "백신만큼 통신도 중요한 인프라"라며 "6G를 내부적으로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이날 청와대 인왕실에서 열린 '청년희망온(ON) 참여 기업 대표 초청 오찬 간담회'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이날 간담회는 민관 협업 청년 일자리 창출 프로젝트인 '청년희망ON'에 참여한 기업 6곳의 대표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재용 부회장을 비롯해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구현모 KT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6G 연구 진행 상황과 관련한 문재인 대통령의 질문에 "통신과 백신은 비슷한 점이 있다. 선제적으로 투자해야 아쉬울 때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며 "내부적으로 6G에도 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이재용 부회장은 통신뿐만 아니라 백신과 반도체 산업에서도 안전망 구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회의 주제인 청년 일자리도 불확실성이 크지만, 산업에서 백신과 반도체도 불확실성이 큰 분야"라며 "새로운 기술이 계속 등장, 이를 따라가기 위해 더욱 안전망을 갖추는 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청년 일자리에 대해서는 "저출생으로 신생아가 40만명 이하이고, 중국은 대졸자가 500만명이 넘는 상황이다. 미국과 중국이 탐내는 좋은 인재를 키우는 게 중요하다"며 "인력 양성의 중요성이 결국 '청년희망ON'의 취지와도 맞닿아있다"고 설명했다.

rocky@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