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금융&증권 >증권 >종목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한국투자證 "대한항공, 오미크론 확산은 오히려 실적에 호재"
입력: 2021.12.06 08:31 / 수정: 2021.12.06 08:31
한국투자증권은 6일 대한항공에 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반사이익이 클 전망이라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3만6000원을 유지했다. /더팩트 DB
한국투자증권은 6일 대한항공에 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반사이익이 클 전망이라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3만6000원을 유지했다. /더팩트 DB

"물류대란 심화되며 항공화물 운임 추가 상승"

[더팩트ㅣ박경현 기자] 대한항공에 대해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확산이 실적에는 오히려 기회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한국투자증권은 6일 대한항공에 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반사이익이 클 전망이라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3만6000원을 유지했다.

최고운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최근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으로 각국 정부가 다시 출입국 규제를 강화하기 시작했다"며 "내년을 앞두고 점진적으로 국제선 운항을 재개하려던 항공사들의 계획도 차질이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나 오미크론 변이는 일시적인 후퇴로 봐야 한다는 설명이다.

최 연구원은 "반복되는 재확산에 방역체계와 소비심리 모두 내성이 생겼기 때문에 이번 오미크론의 출현으로 항공주의 바닥에 대한 판단은 편해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느새 항공사들의 주가가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회복) 기대감에 따른 상승분을 반납하고 직전 저점까지 내려왔음에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실적 측면에서는 변이 바이러스 재확산이 호재에 가까울 수 있다고 판단했다. 물류대란이 심화됨에 따라 항공화물 운임은 추가로 상승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기 때문이다.

최 연구원은 "10~11월 국제선 여객 수는 2019년의 6%에 불과한 반면 재확산으로 물류대란이 심화됨에 따라 항공화물 운임은 추가로 상승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11월 TAC 기준 아시아발 장거리 항공운임은 평균 14% 올랐고 이에 따라 대한항공 4분기 화물운임은 전분기 대비 21% 상승할 전망"이라며 "기존 예상보다 여객 매출액은 240억 원 감소하는데 그치는 반면 화물에서 700억 원 늘어날 것으로 추정된다"고 예상했다. 그는 "결과적으로 영업이익은 전분기보다 31% 증가한 5500억 원을 기록해 분기 최대 실적을 경신할 전망"이라고 부연했다.

최 연구원은 "대한항공은 코로나19를 이긴 유일한 항공사"라며 "리오프닝 초기 해외여행 이연수요가 폭발할 때 대한항공은 가장 효과적으로 시장을 선점할 전망이고 항공시장에 대한 지배력이 강화될 것이라는 점에서 밸류에이션 프리미엄은 타당하다"고 덧붙였다.

pkh@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