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금융&증권 >증권 >증시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뉴욕증시, 오미크론 확산에도 반등…다우 1.82%↑
입력: 2021.12.03 09:20 / 수정: 2021.12.03 09:20
뉴욕증시가 오미크론 변이 확산 충격을 딛고 하루 만에 반등했다. /AP.뉴시스
뉴욕증시가 오미크론 변이 확산 충격을 딛고 하루 만에 반등했다. /AP.뉴시스

3대 지수 모두 급등 …연준 조기 긴축 가능성도 주시

[더팩트|한예주 기자] 미국 뉴욕증시가 오미크론 변이 확산 충격을 딛고 하루 만에 급반등했다.

2일(현지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617.75포인트(1.82%) 급등한 3만4639.79에 거래를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64.12포인트(1.42%) 급등해 4577.16,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127.27포인트(0.83%) 오른 1만5381.32로 장을 마쳤다.

투자자들은 오미크론 확산과 인플레이션 우려에 따른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조기 긴축 가능성, 다음날 나올 고용 지표 등을 주시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오미크론 위협에 대해 기업들이 백신 접종 의무화에 박차를 가할 것을 요구했다. 미국 입국 승객들에 대해 출발 24시간 전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여행 규정을 강화하기도 했다.

이에 오미크론 변이 우려에 지난달 큰 폭으로 하락했던 여행·항공 기업들의 주가는 이날 반등했다. 델타항공과 아메리칸 항공은 각각 9.27%, 7.00% 급등했다. 크루즈주인 카니발과 노르웨이 크루즈는 각각 9.21%, 7.70% 올랐다. 보잉은 중국이 737맥스 기종의 운항 복귀를 허가했다는 소식에 주가가 7.54% 올랐다.

미 하원이 3일 예정된 임시 예산안 만료를 앞두고 연방정부의 셧다운을 막기 위해 추가 임시 예산안에 대한 합의를 마쳤다는 소식도 들렸다. 다만 상원에서도 예산안이 통과될지는 아직 미지수다.

연준의 통화 긴축 관련 발언도 계속됐다. 랜들 퀄스 연준 이사는 "금리 인상을 준비해야 할 때"라며 "내년 6월에 예정된 테이퍼링을 앞당기는 안을 지지한다"라고 밝혔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연준이 앞으로 통화 긴축 행보를 보일 수 있다는 점을 경계해야 한다고 말했다.

hyj@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