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생활경제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유한양행, 청소년 진로 돕는 프로그램 확대 운영한다
입력: 2021.11.23 18:50 / 수정: 2021.11.23 18:50
유한양행은 올해 온라인 연구소 견학프로그램인 버들과학교실과 청소년들의 진로설계를 도와주는 온라인 버들진로캠프를 총 4회 진행했다. /유한양행 제공
유한양행은 올해 온라인 연구소 견학프로그램인 버들과학교실과 청소년들의 진로설계를 도와주는 온라인 버들진로캠프를 총 4회 진행했다. /유한양행 제공

지역 청소년 대상 온라인 과학체험교실, 진로캠프 개최

[더팩트ㅣ장병문 기자] 유한양행은 코로나19 지속하면서 다양한 체험학습과 진로탐색의 기회가 축소된 청소년들을 위해 올해 온라인 연구소 견학프로그램인 버들과학교실과 청소년들의 진로설계를 도와주는 온라인 버들진로캠프를 총 4회 진행했다.

버들과학교실은 지난 6월과 11월, 임직원들이 봉사활동을 하고 있는 전국 4개 지역 보육원 아이들과 본사 인근 신길초등학교 학생, 직원 자녀들을 대상으로 비대면 온라인 줌을 통해 총 3회 진행했다. 온라인 비대면으로 진행된 이 프로그램은 임직원들이 직접 출연해 아이들의 눈높이에서 신약개발 과정을 설명한 연구소 견학 동영상을 시청하고, DNA 모형만들기 등의 과학실험과 연구원과 직접 만나는 멘토링의 시간을 가졌다.

지난 7월에 진행된 버들진로캠프는 청소년 진로교육 전문기관인 동작진로직업체험지원센터와 협력하여 진행하였으며, 동작구 뿐만 아니라 진로체험의 기회가 상대적으로 적은 대전, 대구시 청소년 20명이 참여하여 미래유망 직업인 제약바이오 분야에 대해 알고, 연구원과의 만남을 통해 실질적 진로탐색의 기회를 가졌다.

3회차에 걸쳐 진행된 이번 프로그램은 참여 청소년을 대상으로 전문 진로직업 심리검사와 전문가의 해석 및 소그룹별로 관심있는 직군의 임직원 멘토를 배치하여 멘토링을 진행했다.

두 프로그램 모두 임직원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이루어졌으며, 이를 통해 아이들의 과학적 호기심과 평소 접하기 힘든 제약회사 연구원에 대한 직업적 궁금증을 해소할 수 있었다.

유한양행 관계자는 "앞으로도 진로탐색 및 체험의 기회가 적은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제약바이오산업의 이해를 높이고, 미래 과학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비대면 청소년 진로적성 교육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jangbm@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