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출하부터 타설까지…포스코건설, '레미콘 운송정보 관리시스템' 구축
입력: 2021.11.23 11:37 / 수정: 2021.11.23 11:37
포스코건설 관리자가 송도 F19블록 현장에서 레미콘 운송 정보관리 시스템을 활용해 현장의 실시간 레미콘 타설현황을 모바일과 PC로 확인하고 있다. /포스코건설 제공
포스코건설 관리자가 송도 F19블록 현장에서 '레미콘 운송 정보관리 시스템'을 활용해 현장의 실시간 레미콘 타설현황을 모바일과 PC로 확인하고 있다. /포스코건설 제공

"콘크리트 품질 관리 통해 안전성 폭넓게 확보할 것"

[더팩트 | 서재근 기자] 포스코건설이 업계 최초로 레미콘사·차량 관제사와 함께 레미콘 차량의 GPS와 출하 정보를 연동해 차량위치, 레미콘 규격·물량, 배합 비율 등을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관리하는 '레미콘 운송정보 관리시스템'을 구축했다고 23일 밝혔다.

콘크리트 타설 공사에서 레미콘 공급이 중간에 끊기면 강도 저하, 균열 등의 문제가 발생해서 추가적인 보수작업을 해야 하는 만큼 필요 물량이 정확한 시간에 공급하도록 관리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그러나 이제까지 레미콘 운송 현황을 레미콘사 담당자를 통해서만 파악할 수 있기 때문에 여유분의 레미콘을 주문할 수밖에 없어 손실이 발생하는 사례가 많았다.

'레미콘 운송정보 관리시스템'은 각 레미콘 차량 위치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하기 때문에 콘크리트 타설 속도와 물량을 정확하게 조절, 잔여 레미콘으로 인한 원가 손실을 예방할 수 있다. 아울러 모바일이나 PC를 통해 건설 현장·사무실 어디서나 손쉽게 확인 가능하고, 수작업으로 관리하던 각 차량의 레미콘 규격과 물량을 자동화해 업무 효율성을 개선한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포스코건설은 이달 인천 연수구 10개 현장에 '레미콘 운송정보 관리시스템'을 시범 적용해서 레미콘 공급이 끊기지 않고 매회 1~3대가량 발생하던 잔여 레미콘 없이 콘크리트 타설 공사를 진행했다.

포스코건설은 해당 시스템 기술을 특허출원 중이며 전 현장에 점진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또한 향후 축적된 레미콘 타설정보를 기반으로 빅데이터 분석기술을 적용하여 공정관리 등 다양한 분야에도 활용할 계획이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건설 공사의 기초가 되는 콘크리트의 품질 관리를 강화해서 구조물 안전성을 보다 폭넓게 확보할 것"이라며 "적극적인 스마트 기술 개발로 경쟁력을 강화해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likehyo85@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