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금융&증권 >금융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이번 주 금통위 열린다…기준금리 1%대 복귀하나
입력: 2021.11.22 13:56 / 수정: 2021.11.22 13:56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오는 25일 통화정책방향 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결정한다. 금융권은 지난 8월 이후 3개월 만에 기준금리가 0.25%포인트 오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덕인 기자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오는 25일 통화정책방향 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결정한다. 금융권은 지난 8월 이후 3개월 만에 기준금리가 0.25%포인트 오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덕인 기자

25일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 개최 

[더팩트│황원영 기자] 기준금리 1% 시대가 다시 도래할 전망이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는 오는 25일 올해 마지막 통화정책방향 회의를 열고 금리인상 여부를 결정한다.

금융업계는 금통위가 지난달 금리를 동결한 만큼 이달에는 조정에 나설 것으로 보고 있다. 코로나19 이후 경기가 어느 정도 살아난 데다 물가 상승, 가계부채 증가 등 금융 불균형이 금리 인상을 압박하고 있기 때문이다.

앞서 지난 8월 금통위는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처음으로 금리를 올렸다. 이에 따라 기존 0.30%던 기준금리는 0.75%로 0.25%포인트 상승했다.

이번에도 0.25%포인트를 추가로 인상한다면, 기준금리는 1.00%로 올라 제로(0) 금리시대가 막을 내리게 된다.

한국은행은 그간 금리인상을 시사해왔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지난달 금통위 이후 경기 흐름이 예상대로 흘러간다면 다음 회의에서 기준금리 추가 인상을 고려할 수 있다며 인상 가능성을 열어뒀다.

한국은행의 이 같은 결정에는 인플레이션 압력이 영향을 미쳤다. 지난달 소비자물가는 전년 대비 3.2% 상승해 9년 9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국제유가 상승과 수급 불균형 등 글로벌 인플레이션 우려도 커지고 있어 금리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분석이다.

가계부채가 증가하고 있다는 점도 금리 인상 필요성을 높이고 있다. 한은에 따르면 지난 2분기 국내 가계신용은 1805조9000억 원으로 전분기 말보다 41조2000억 원(2.3%) 늘었다.

금융당국의 지속적인 가계대출 규제에 대출 증가세는 둔화했으나 여전히 가계부채 비율이 높은 상황이다. 같은 기간 우리나라 국내총생산(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104.2%로 국제금융협회(IIF) 보고서가 언급한 37개 국가 중 1위를 기록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금리 인상을 대비한 정책 여력 확보도 금리 인상 이유다.

이에 따라 대출금리도 점진적으로 오를 전망이다. KB국민·신한·하나·우리은행 등 주요 시중은행의 지난 19일 기준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는 연 3.44~4.861% 수준을 나타냈다. 지난해 12월 31일(2.52~4.054%)과 비교해 하단과 상단이 0.92%포인트, 0.807%포인트 각각 올랐다.

일각에서는 금리인상이 가계 이자 부담을 높여 소비를 위축시킬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시중금리 인상에 따른 실수요자 불만과 기존 차주의 대출 부담이 경기 회복의 발목을 잡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한국은행은 지난 9월 금융안정 상황 보고서에서 기준금리가 연내 0.25%포인트 더 오르면 가계의 연간 이자 부담은 지난해 대비 5조8000억 원 증가할 것으로 추산했다.

wony@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